스카이데일리 단독기사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트럼프 “작은조치” 안보리제제…“단죄” 北반발

美 추가제제 암시…자유한국당 ‘전술핵배치’ 방미 靑 “불가하다”

조성우기자(jsw5655@skyedaily.com)

기사입력 2017-09-13 13:21:37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 [사진=뉴시스]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이하·안보리)의 새 대북제재 결의 2375호에 대해 전면 배격한다고 밝혔다. 미국은 이번 결의안에 대해 ‘작은 조치’라며 추가 제재가 있을 수 있다고 암시했다.
 
북한은 13일 외무성 보도를 통해 “"(결의 2375호는) 우리 공화국의 정정당당한 자위권을 박탈하고 전면적인 경제봉쇄로 우리 국가와 인민을 완전히 질식시킬 것을 노린 극악무도한 도발 행위의 산물이다”며 “준열히 단죄 규탄하며 전면 배격한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은 “전대미문의 반 공화국 제재 압박 책동으로 우리의 발전을 가로막고 무장해제시키며 핵무기로 우리를 깔고 앉으려는 미국의 기도가 명백해진 이상 우리는 미국과 실제적인 균형을 이뤄 우리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지키고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힘을 다져나가는데 더 큰 박차를 가할 것이다”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나지브 라자크 말레이시아 총리와 회동 후 안보리 제재안에 대해 “그러한 제재는 궁극적으로 일어날 일들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며 “(새 결의는) 매우 작은 조치다”고 밝혔다. 이는 북한에 대해 추가적인 조치가 있을 수 있음을 암시하는 대목이다.
 
▲ 국회의사당 ⓒ스카이데일리
 
북한의 강도 높은 도발과 발언이 이어지자 우리 정치권에서도 보수 야당을 중심으로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전술핵 재배치를 당론으로 정하고 13일 ‘북핵 대책 특사단’을 미국으로 파견했다. 이번 특사단은 미 상하원 의원, 헤리티지 재단 등과 접촉해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바른정당 역시 전술핵 배치가 가능하다면 즉각 실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상황이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문제와 관련해 불가 방침을 분명히 밝혔다. 이상철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은 “전술핵 재배치와 관련해 검토한 바 없다”며 “우리 정부의 한반도 비핵화 원칙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이낙연 국무총리 역시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전술핵이 배치되면 한반도 비핵화 원칙이 무너질 뿐 아니라 한국이 과연 세계 경제 제재를 견딜 수 있겠느냐는 문제도 있다”며 “주한미군 측도 가능성이 없다고 했고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조성우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