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서울시, 도심부 재개발로 공공주택 공급 확대

2030 서울시 도시·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 내년 말까지 수립

문용균기자(ykmoon@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05-15 12:46:34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서울시청 [사진=스카이데일리 DB]
 
서울시가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을 손본다.
 
서울시는 도심 상업지역의 주거비율을 높이고 정비사업 추진 시 용적률을 완화해주는 조건으로 공공주택을 확보해 도심부의 주택 공급을 확대한다고 15일 밝혔다. 해당 내용은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을 손본다는 서울시의 계획 안에 포함됐다. 궁극적으로 침체된 도심에 활력을 불어넣는 방향으로 도시전략인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을 변화시킨다.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은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 따라 시행되는 정비사업의 하나다. 노후·불량 건축물이 대상이라는 점에서 주택 재개발과 유사하지만 대상지가 도심 상업지역 위주라는 점과 사업목적이 주거지가 아닌 도시환경 개선이라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그동안의 도심재개발이 노후·불량 건축물과 도심환경을 물리적으로 정비하는 것에 방점이 찍혔다면, 앞으로는 역사, 지역산업, 관광 잠재력 등 여러 관점에서 대상지 특성을 고려해 도심지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는 기반 마련에 보다 집중할 계획이다.
 
또한 정비사업으로 기존 터전을 떠나야하는 기존 영세 상가세입자를 위한 공공임대점포도 확충한다. 세운상가 일대 같은 도심지역에서 정비와 산업생태계 보전이 공존하는 재개발이 이뤄질 수 있도록 유도한다.
 
시는 도심 상업지역과 준주거지역의 도시환경 조성 밑그림에 해당하는 ‘2030 도시·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을 내년 말까지 수립할 예정이다. 10년 단위로 기존 계획을 전면 재검토해 새로운 기본계획을 수립하는 것이다.
 
주택 공급 확대와 주택 시장 안정화를 위해 역사도심 외 지역에서의 신규 정비예정구역 확대도 검토한다.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의 지정 위치는 주로 권역별 지구중심지 이상의 역세권 지역으로서 직주근접과 지역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도심부에 공공임대주택 공급을 촉진하고 정비사업 추진과 도심 특화산업의 유지 발전이 함께 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문용균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1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검사들이 소유한 집은 어디에 있을까?
권순범
대검찰청 강력부
김진호
서울남부지검
김형준
서울고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문화예술의 대중화를 꿈꾸는 큐레이터죠”
누구에게나 문화예술이 쉽게 다가가도록 ‘시민 ...

미세먼지 (2019-05-24 18:30 기준)

  • 서울
  •  
(매우 나쁨 : 116)
  • 부산
  •  
(상당히 나쁨 : 89)
  • 대구
  •  
(나쁨 : 74)
  • 인천
  •  
(상당히 나쁨 : 93)
  • 광주
  •  
(매우 나쁨 : 101)
  • 대전
  •  
(상당히 나쁨 : 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