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부촌명사! 대기업 임원열전<182>]-최영준 삼성카드 경영지원실장(부사장)

옛 삼성미전실 핵심실세 최영준 120억대 CEO급 재력

2년 새 한남동 고급빌라, 논현동 건물 연이어 매입…시세차익은 ‘덤’

나광국기자(kkna@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07-03 00:07:26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삼성그룹 금융계열사에 포진돼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최영준 삼성카드 부사장(경영지원실 실장)의 남다른 재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그는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 소재 고급빌라의 한 호실을 소유하고 있다. 아울러 서울시 논현동에 위치한 건물 한 채도 보유하고 있다. 사진은 삼성카드 본사가 위치한 서울 삼성본관 ⓒ스카이데일리
 
최근 삼성카드에서 경영지원실 실장을 맡고 있는 최영준 삼성카드 부사장의 남다른 재력이 새삼 화제다. 최 부사장은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고급빌라 한 호실과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건물 한 채를 각각 소유하고 있다. 이들 부동산의 현재 시세는 120억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직책은 부사장이지만 CEO 못지않은 재력을 갖췄다는 평가다. 덕분에 그의 내력에도 비상한 관심이 모아진다.
 
2년 새 한남동 고급빌라 호실, 강남구 논현동 건물 등 매입…120억대 CEO급 재력
 
부동산업계 등에 따르면 최 부사장은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 소재 한남더힐 한 호실을 소유하고 있다. 한남더힐은 국내 최고가 주택의 역사를 새로 쓴 초호화빌라로 유명하다. 최 부사장이 소유한 한남더힐 호실은 공급면적 284.21㎡ (약 86평), 전용면적 233.06㎡ (약 71평) 등이다. 최 부사장은 해당 호실을 지난 2016년 5월 41억5000만원을 주고 매입했다.
 
인근 부동산에 따르면 현재 해당 호실의 시세(실거래가)는 48억원에 달한다. 최근에는 한 매수자가 50억원에 거래를 준비 중이다. 한남동 소재 한 부동산 관계자는 “한남더힐은 2011년 1월 준공된 고급빌라로 총 32개동, 600세대 규모로, 연예인들과 정·재계 명사들의 선호도도 높은 편이다”며 “입주민들을 위한 피트니스센터, 수영장, 스크린골프장 등 다양한 시설이 마련돼 있다”고 설명했다.
 
▲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최영준 부사장이 소유하고 있는 한남동 소재 고급빌라와 논현동 건물 등의 현재 시세는 약 118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 부사장은 시세차익으로 약 20억 5000만원의 차익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최영준 부사장 소유 호실이 위치한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위)와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건물 전경 ⓒ스카이데일리
 
최 부사장은 한남더힐 호실을 매입한 지 2년이 채 안 된 시점인 2018년 4월 강남구 논현동 소재 건물 한 채도 매입했다. 지하철 7호선 학동역 10번 출구로 나와 도보로 5분 거리에 위치한 해당 건물에는 현재 국수 전문 음식점이 영업 중이다. 건물의 규모는 대지면적 487.2㎡(약 147평), 연면적 297.07㎡ (약 90평) 등이다. 지하 1층, 지상 1층 규모로 돼 있다.
 
이우람 원빌딩 팀장은 “소유자는 처음 건물을 매입했을 당시 평균 시세보다 20% 가량 저렴한 56억원에 매입했다”며 “임차 수익은 2.5%로 장기적인 관점에서 매입한 투자용 건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이어 “입지는 지하철 학동역에서 320m로 도보 5분 거리에 위치해 있고 주변엔 사옥이나 사무실이 많이 위치한 지역이다”며 “현재 시세는 약 70억원이고 신축을 한다면 80억원을 훌쩍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삼성그룹 핵심 미전실 전략1팀 출신…차기 삼성카드CEO 유력후보 부상
 
불과 2년 새 100억원이 넘는 돈을 들여 부동산을 매입한 최 부사장의 재력이 조명을 받으면서 중소기업 오너 못지않은 재력을 갖춘 그의 내력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최 부사장은 삼성그룹 내에서도 핵심 세력으로 평가되는 미래전략실(이하·미전실) 출신 인사다. 미전실 출신 인사들은 최근 삼성그룹 금융계열사에 포진돼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 크게 보기=이미지 클릭 / [그래픽=박현정] ⓒ스카이데일리
 
 
1962년생인 최 부사장은 부산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인물로 삼성전자 시스템 LSI 지원팀장, 삼성전자 재경팀 담당 부사장 등을 거쳐 지난해 3월 삼성카드 부사장으로 선임됐다. 최 부사장은 지난 2013년 2월부터 미전실이 해체되기 직전인 2017년 2월까지 약 4년간 미전실 전략1팀 부사장을 역임했던 인물이기도 하다.
 
전략1팀은 ▲그룹 신사업 발굴 ▲인수합병(M&A) 최종 결정 ▲사업구조조정 ▲사장단·임원 인사 등 그야말로 그룹 내 핵심 업무를 담당한 곳이다. 미전실 내에서도 핵심조직으로 평가돼 왔다. 지난 2015년 진행된 삼성그룹과 한화그룹의 화학 계열사 ‘빅딜’ 등 주요 M&A를 이끌기도 했다. 과거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을 직접 주도한 부서로 알려지면서 다시 한 번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
 
이곳에 몸담았던 인물로는 최지성 당시 미전실 실장에 이어 차기 미전실 실장 하마평에 오르내리던 김종중 전 미전실 전략1팀장(사장)과 더불어 안중현·김용관 부사장 등이 있다. 전략1팀에 몸담았던 인물들은 미전실 해체 후 그룹 핵심 계열사의 중책을 맡았다. 이는 과거 전략1팀의 높은 위상을 방증하는 결과로 해석됐다.
 
최 부사장은 미전실 해체 후 잠시 삼성전자에 배치됐다가 안식년을 부여받았다. 안식년을 부여 받은 부사장급 인사는 공식적으론 회사를 떠난 상태지만 경영 공백을 대비해 언제든지 실무에 재배치 될 가능성이 높아 최 부사장 역시 경영 일선에 복귀가 높게 점쳐졌었다. 그로부터 얼마 지나지 않아 실제로 최 부사장은 삼성카드 경영지원실장(부사장)에 선임됐다.
 
최 부사장이 맡은 경영지원실장 자리는 삼성카드 경영 전반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직책으로 알려져 있다. 통상적으로 계열사 CEO 등극의 필수 코스로 알려져 있다. 특히 원기찬 삼성카드 대표 역시 경영지원실장을 역임한 후 CEO에 올랐다는 점에서 최 부사장을 두고 차기 삼성카드 CEO라는 평가도 나온다.
 
[나광국 기자 / 판단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1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8

  • 슬퍼요
    3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4월 1일 만우절에 코로나 확진 거짓말로 논란을 일으킨 JYJ '김재중'의 집이 있는 동네의 명사들
김재중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서경석
서울대학교병원
서창진
한양대학교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동안 정당 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내용 앞에 [실명]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에만 제공됩니다.
[실명확인]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불우한 이웃 찾아가 손과 발이 되고 싶어요”
복지사각지에 놓인 사람들 돕는 일 앞장…“봉사...

미세먼지 (2020-04-06 23:00 기준)

  • 서울
  •  
(보통 : 48)
  • 부산
  •  
(양호 : 37)
  • 대구
  •  
(양호 : 36)
  • 인천
  •  
(좋음 : 28)
  • 광주
  •  
(나쁨 : 52)
  • 대전
  •  
(나쁨 :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