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부의 비밀 파헤친 ‘돈과 인간의 질서’…민경두 스카이데일리 대표이사

[신간]자유시장경제 번영원리 ‘부의 열쇠’ 확장판 발간

‘저자와의 대화’ 통해 독자 이해 도와…부의 현상-부의 역학-부의 본질 ‘3챕터 15편’ 추가

스카이데일리(skyedaily@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11-19 12:05:13

▲ 민경두, ‘부의 열쇠’(돈과 인간의 질서) 증보판, 논형, 3만2000원
 
경제논리가 아닌 자연과학의 눈으로 ‘자유시장경제’가 번영할 수밖에 없다는 원리를 담아낸 ‘부(富)의 열쇠’(논형, 791쪽 양장) 확장판(증보)이 출간돼 독자들의 시선을 받고 있다.
 
‘부의 열쇠’는 앞서 첫 출간된 후 독자들의 반응이 신선하다는 쪽에 모아지면서 열독 하는 독자들이 이어졌지만 책의 내용이 이해하기 어렵다는 지적들이 나왔다. 전문용어가 많고 문장도 어렵다는 의견이었다. 하지만 저자는 최대한 풀어 쓴 용어들이기 때문에 용어를 일일이 설명하면서 글을 다시 쓴다는 것이 쉽지 않아 일종의 참고서를 붙이기로 하고 확장판을 냈다.
 
증보판 신간은 기존 690쪽에서 200쪽 가까이 늘어났다. 저자 민경두 스카이데일리 대표는 “독자들이 본문 내용을 이해가 어려울 경우 ‘저자와의 대화’ 부록편을 먼저 일독하기를 권한다”고 밝혔다.
 
‘부의 열쇠’ 이해하기 Q&A 부록은 부의 현상, 부의 역학, 부의 본질 등 3개의 챕터에서 각각 5개씩 총 15펀의 원고로 구성됐다. 증보판에는 또 1쇄 ‘그로테스크 노트’ 편에서 미처 다루지 못했던 ‘숨 쉬는 물’, ‘눈 내린 여름’, ‘그림자 없는 생명’, ‘발자욱 없는 생명’ 등 네편을 추가했다.
 
‘돈과 인간의 질서’란 부제가 달린 이 책은 현대인이면 누구나 알고 싶어하는 ‘부의 비밀’을 독특한 에너지 원리인 물리학·수학 등을 기반으로 철학·종교·역사·문학까지 넘나들며 종횡무진 풀어내고 있어 독자들의 눈길을 끌어 왔다. 일부 독자들은 책이 절판되자 출판사까지 방문해 구매를 요청하고 있는 상황이다.
 
기자와 언론인으로 활동해 온 저자 민경두 스카이데일리 대표는 빈부가 갈리는 근원적 이유에 대해 알고 싶어 시작한 공부를 통해 빈부의 운명까지 볼 수 있는 현대 자본주의 시대 성공담론을 800쪽 가까이 차분하게 써내려갔다.
 
책에는 돈의 세속적 모습이 인간과 생명의 정밀한 질서에 어떻게 관여돼 있고 얽혀 있는지에 대해 자유시장경제가 존립해 온 다양한 인과율(因果律)의 원리로 정교하게 묘사돼 있어 신선한 충격을 준다.
 
이 인과율은 자유의지 에너지가 작동하는 자유시장경제가 필연적으로 발전하고 있다는 논지로 이어진다. 인과율에 따른 돈은 자신에게 주어진 일과 그 소명의 과정에 충실할 때 자신의 손에 쥐어지는 부가가치 효율로 설명되고 있다.
 
저자는 돈 흐름의 예측이 불가능한 카오스의 현상계에서 부가가치로 쌓이는 부가 인간의 자유의지에 의해 선명하게 드러나는 역설적인 원리를 체계적으로 설명한다. 이 때 돈은 대상 자체를 넘어 인식의 주체인 인간의 눈과 귀가 되기까지 하는 자연의 에너지 원리를 책 곳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는 돈의 길목이 확연히 보이는 수순이라고 저자는 전한다.
 
▲ 민경두(사진) 스카이데일리 대표이사가 ‘부의 열쇠’ 초판을 발간한 이후 독자들의 관심이 뜨겁자 ‘저자와의 대화’ 등을 추가한 증보판을 펴냈다. 사진은 민 대표가 소장으로 겸임하고 있는 스카이데일리 산한 R&R연구소(Rich-Research)의 부동산전문위원 위촉식에서 ‘부의 철학’을 설명하고 있는 모습. ⓒ스카이데일리
 
따라서 책에서는 생명이 가져야 할 소중한 자유의지가 거침없이 부각되고 있다. 인간의 자유의지는 돈을 만들고 돈을 쌓으며 그 돈을 잡는 방법을 알고 있는 가운데 치열하게 경쟁하는 시장의 핵심 에너지로 강력히 옹립되고 있다.
 
인간은 이런 시장에서 끝없는 출발(분기)의 반복을 통해 선택하는 행위인 ‘책임’을 갖는 치열한 휴먼지향성 운동을 하게 된다고 한다. 이 느낌을 갖게 되면 반드시 ‘부의 행운’을 스스로 만들어 낸다고 안내한다. 또한 자신도 ‘부의 기운’이 느껴지면서 앞으로 걸어갈 운명적인 ‘부의 로드맵’을 설계할 혜안도 생긴다고 제시하고 있다.
 
저자 민경두 대표는 “인간이 실시간으로 삶을 소통하는 곳은 우리 모두가 사는 자유시장경제를 근간으로 한 시스템이다”고 전제하고 “돈을 버는 일과 부의 소유는 결국 우리들 모두의 자신에 의해 무한변수가 분기하면서 생기는 수많은 미지의 길에 보다 많은 ‘부가가치 분산의 방식’으로 결정된다”고 말했다.
 
부록 독서 포인트 Q&A 세부목차는 다음과 같다.
 
[上-부의 현상] (1)자유의 본질 (2)에너지 현상 (3)돈과 인간의 질서 (4)자유시장 가치 (5)부의 잠재능력 [中-부의 역학] (6)결핍의 역동성 (7)수(數)의 부가가치 (8)카오스&코스모스 (9)임계의 시공간 (10)빛의 연금술 [下-부의 본질] (11)추(醜)의 미학 (12)행복한 신작로 (13)현실의 문 (14)가난한 장인(匠人) (15)운명의 진실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인공지능(AI)사업을 펼치는 NHN 정우진 대표가 사는 동네에 집, 빌딩을 소유한 명사들
박윤식
한국과학기술원 공과대 기계공학전공
장일태
나누리병원
정우진
NHN엔터테인먼트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아이들 교육 불평등 해소 위한 노력은 끝이없죠”
저소득 아동청소년에게 음악 및 학습사업 지원…...

미세먼지 (2019-12-06 00:30 기준)

  • 서울
  •  
(양호 : 31)
  • 부산
  •  
(좋음 : 21)
  • 대구
  •  
(좋음 : 16)
  • 인천
  •  
(양호 : 31)
  • 광주
  •  
(최고 : 13)
  • 대전
  •  
(좋음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