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삼성전자, 5G 표준특허 글로벌 2위…1위는 화웨이

IT전자 기업 R&D 역량 총동원…삼성·LG 나란히 2·3등 약진

나광국기자(kkna@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12-01 12:40:43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삼성전자가 전세계 IT전자 기업들이 연구개발(R&D) 역량을 쏟아붓고 있는 5세대 이동통신(5G) 표준특허에서 세계 2위에 올랐다. 사진은 삼성전자 서초사옥 ⓒ스카이데일리
 
삼성전자가 전세계 IT전자 기업들이 연구개발(R&D) 역량을 쏟아붓고 있는 5세대 이동통신(5G) 표준특허에서 세계 2위에 올랐다. LG전자도 삼성전자를 바짝 뒤쫓으며 한국 기업의 활약이 두드러졌으나 1위는 중국 화웨이에 내준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업계에 따르면 독일 시장조사업체 아이플리틱스(IPlytics)는 최근 공개한 보고서에서 삼성전자의 5G 표준특허 선언 건수가 2846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특허 선언(declare)은 표준특허와 관련된 특허의 보유 여부를 표준화 기구에 신고하는 절차를 말한다.
 
특허 선언만으로는 표준필수특허의 법적 근거를 갖췄다고 볼 순 없지만, 기업들의 시장 잠재력을 파악하는 데 용이하다고 아이플리틱스는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8월 총 180조원 규모의 중장기 투자 계획을 밝히면서 5G, AI, 바이오, 전장부품 등을 이른바 ‘4대 미래성장 사업’으로 꼽은 바 있다.
 
이후 올해 아이플리틱스의 AI 관련 보고서에서는 특허 보유 건수 글로벌 3위, 자율주행 보고서에선 7위를 기록하며 성과를 내고 있다. 이번 5G 특허에서는 화웨이가 삼성전자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선언 건수는 3325건을 기록해 유일하게 3000건을 웃돌았다.
 
이밖에 LG전자는 2463건으로 3위에 올랐고, 노키아(2308건), ZTE(2204건), 에릭슨(1423건) 등이 뒤를 이었다. KT(75건), 한국전자통신연구원(71건), 윌러스(41건), SK텔레콤(12건) 등도 보고서에 등록되면서 한국 기업이 약진하는 모습이었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상위 32개 기업 전체 특허 선언 건수의 32%를 차지했고, 한국 기업은 26%(5508건), 일본 기업은 9%(1799건) 수준이었다. 아이플리틱스는 다만 “선언 특허 중 승인된 건수로만 보면 삼성전자가 가장 많았다”며 “특허가 승인되기까지는 통상 수년 이상이 소요된다”고 설명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승인 건수가 1746건으로 집계돼 전체 1위를 기록했고, 2위는 노키아(1683건), 3위는 LG전자(1548건), 4위는 화웨이(1337건)로 조사됐다. ZTE, CATT, 오포, 비보 등 상위권에 오른 중국 기업들의 특허 승인 비율은 각각 7%, 12%, 10%, 0%로 매우 낮은 수준이다. 
 
 
[나광국 기자 / 시각이 다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집과 빌딩을 소유한 명사들
강승모
한국석유공업
박용상
언론중재위원회
이재웅
쏘카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인공지능 설계 이용해 소규모 개발법 제시하죠”
복잡한 건축 법규 파악…다양한 유형의 지을 수 ...

미세먼지 (2019-12-09 13:30 기준)

  • 서울
  •  
(나쁨 : 70)
  • 부산
  •  
(나쁨 : 52)
  • 대구
  •  
(나쁨 : 65)
  • 인천
  •  
(나쁨 : 63)
  • 광주
  •  
(나쁨 : 62)
  • 대전
  •  
(나쁨 : 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