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메모리 반도체 가격 안정세…4Q 출하량 반등 예상

11월 PC D램, NAND 고정가격 동결…D램은 내년 2분기부터 상승 예상

나광국기자(kkna@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12-03 13:25:31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메모리 반도체의 가격이 안정을 찾으면서 4분기에는 출하량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삼성 딜라이트샵에 전시되어 있는 반도체 패브리케이티드 웨이퍼 [사진=뉴시스]
 
메모리 반도체의 가격이 안정을 찾으면서 4분기에는 출하량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 3분기에 세계 낸드 플래시 메모리시장이 2분기 대비 10% 넘게 증가한데, 이어 지난달 D램 가격도 동결 수준을 보이며 반등을 위한 바닥을 다지는 모습이다.
 
3일 반도체시장조사기관 D램 익스체인지 등에 따르면, 지난달 PC용 DDR4 8GB D램 모듈 고정가격은 전월과 동일한 24.5달러를 유지했다. 서버용 D램 모듈(DDR4 32GB RDIMM) 가격은 전월 대비 2% 하락한 106.1달러를 기록했다. 낸드 플래시 메모리 가격도 전월과 동일한 2.85달러(64GB), 4.31달러(128GB)를 유지했다.
 
D램 가격은 올들어 7월까지 지속 하락세를 보였다가 7월부터 9월까지 석 달 간 동결됐다. 그러다가 지난달 소폭 하락했다가 이번달 재차 가격 하락세가 멈췄다. 특히, 온라인동영상 서비스(OTT) 경쟁으로 인한 고용량 D램 수요의 확대와 5세대(5G) 이동통신에 따른 스마트폰 메모리 고용량화 등에 따라 서버와 모바일 관련 주문량 증가가 뚜렷하다.
 
다만, PC D램의 경우 인텔의 CPU 공급부족 이슈가 다시 불거지면서, PC·노트북 ODM들의 출하가 다소 차질을 빚고 있는 점이 불안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지금까지 나타난 이 같은 가격 흐름을 감안할 때, 4분기 평균 가격은 PC DRAM 4% 하락, 서버 DRAM 6% 하락, 모바일 DRAM 9% 하락을 예상하고, NAND 평균가격은 소폭 상승을 예상한다”면서 "3분기에 이어 4분기도 DRAM 출하 증가율이 당초 기업들의 가이던스를 상회할 것이다“고 전망했다.
 
이어 이 연구원은 “인텔의 수요예측 실패가 아니라면 메모리 시장은 지금보다 더 빨리 반등 국면이 이어질 수 있었을 것이다”며 “4분기에도 예상보다 출하가 더 큰 폭으로 늘어나면서, 메모리 업체들 입장에서 는 재고 부담이 더 완화된 상태로 2020년을 맞이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나광국 기자 / 시각이 다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곡 '좋니'로 데뷔 27년만에 공중파 1위를 차지한 윤종신이 사는 동네에 사는 명사들
손석희
윤종신
미스틱엔터테인먼트
한순흥
한국과학기술원 공과대 해양시스템공학전공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전지현·류승룡 스타덤 올린 명품영화 제작했죠”
영화제작에 대한 꿈 잃지 않고 그 꿈 향해 달려...

미세먼지 (2020-01-29 14:00 기준)

  • 서울
  •  
(좋음 : 19)
  • 부산
  •  
(좋음 : 22)
  • 대구
  •  
(좋음 : 26)
  • 인천
  •  
(좋음 : 23)
  • 광주
  •  
(양호 : 37)
  • 대전
  •  
(좋음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