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美시장 돈 퍼붓는 LG화학·SK이노, 배터리전쟁 연장전

배터리 생산공장 신설에 조단위 투자…ITC 판결 앞두고 소송우위 선점 노림수

이지영기자(jylee@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1-15 14:22:25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이 미국에 공격적인 투자에 나서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LG트윈타워 SK그룹 본사. ⓒ스카이데일리
 
미국에서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이 경쟁하듯 공격적인 투자를 단행하고 있다. 조단위 금액을 투입해 배터리 생산공장 신설에 나서고 있는데, 업계에선 이를 두고 배터리 소송전에서 우위를 선점하기 위한 사전 정지작업이란 분석이 나온다.
 
15일 배터리업계에 따르면 먼저 SK이노베이션은 미국에 전기차 배터리 제2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 사장은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에서 “미국에 전기차 배터리 생산공장을 확장하겠다”며 “아시아 배터리 제조업체들이 관세장벽을 피하고 현지 완성차 업체들의 수요 충족을 위해 미국 내에서 배터리 생산을 늘릴 계획이다”고 밝혔다.
 
특히 김 사장은 지난해 9월 말 현재의 누적 계약주문은 전년도 320기가와트시(GWh)에서 500GWh로 늘었다며 생산설비 확장을 통해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추가 투자 계획을 통해 배터리 부문이 예상보다 2022년에 손익분기점에 도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SK이노베이션은 미국 조지아주에 10억달러(약 1조1400억원)을 투자해 9.8GWh 규모의 배터리 제1공장을 건설 중이다. 오는 2022년 완공 예정이다. 김 사장이 언급한 제2공장도 1공장과 비슷한 규모로 건설할 예정이다.
 
LG화학 역시 미국 내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 공격적인 투자를 단행하고 있다. 2012년 미국 미시건주 홀랜드 지역에 전기차 배터리 생산 공장을 가동한 후 5GWh의 생산 능력을 확보했다. 
 
특히 LG화학은 미국 자동차 제조업체인 제네럴모터스(GM)와 전기차 배터리셀 합작법인 설립계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합작사 설립을 위해 1조원씩 출자해 각각 50%의 지분을 확보한 상태다. GM과의 오하이오주 합작법인 설립되면 미국 미시간주 홀랜드 공장에 이어 미국 내 제2공장을 구축하게 되는 셈이다. 이 배터리셀 공장은 오하이오주로즈타운에 내년 중순 착공에 들어가며 ‘30GWh’ 이상 생산 능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업계에서는 주요 배터리 업체들이 전기차 배터리 수주 물량을 소화하기 위해 미국 내 배터리 생산능력(CAPA) 확대에 들어갔다는 분석이 주를 이뤘다.
 
미래에셋대우 리서치센터에 따르면 미국 전기차 시장은 올해 52만대에서 2023년 132만대에 이르는 등 연평균 26% 성장할 것으로 점쳐진다. 이에 주요 업체가 미국 시장 생산 거점 확보를 통해 본격적인 양산과 공급에 돌입할 전망이다.
 
업계 안팎에서는 양사가 경쟁하듯 미국 내에 배터리 생산공장을 신설하는 것을 두고 소송에서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서라는 분석도 나온다. ICT 판결을 앞둔 양사가 트럼프 정부의 해외기업 현지 투자를 반기는 성향을 고려해 부수적인 효과를 노리고 있다는 설명이다.
 
지난해 23일 미국 ITC는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불공정수입조사국(이하·OUII) 등 3대 주체는 재판부 요구에 따라 입장을 재정리한 2차 의견서를 이달 6일과 11일 각각 제출했다.
 
LG화학은 의견서에서 SK이노베이션이 고의로 증거를 훼손·은폐했다며 SK이노베이션의  패소를 요청했다. 반면 SK이노베이션은 고의성이 없었다며 LG화학의 요청을 전부 기각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불공정수입조사국(OUII)는 2차 의견서에서 “SK이노베이션의 증거 훼손은 다른 사례와 비교해 정도가 심하다”며 SK 패소 판결 요청을 수용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와 관련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왜 세계 자동차 산업이 한국의 한 분쟁을 우려하나’의 기사에서 “ITC의 조사국은 LG화학 편을 드는 쪽으로 기울어진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미국 내 배터리 생산 공장을 늘리고 싶어 하는 트럼프 행정부가 SK이노베이션에 관대한 결론이 나길 원할 수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배터리업계 한 관계자는 “양사가  미국 등 북미 시장은 중국·유럽 등과  세계 3대 전기차 시장으로 꼽히는 만큼 본격적인 생산 거점 양산에 돌입할 것이다”며 “또 미국 내 ICT 조기 패소 판결을 앞두고 현지 투자를 통해 트럼프 정부의 부수적인 효과를 누려 배터리 소송의 우위를 선점하기 위한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지영 기자 / 판단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1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종합헬스케어회사로의 성장포부로 일동제약을 이끌어가고 있는 윤웅섭 대표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백운수
미래이엔디
봉준호
윤웅섭
일동제약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모든 아동의 권리 실현을 위해 앞장서죠”
전 세계 아동이 온전히 권리 누리는 세상 위해 ...

미세먼지 (2020-09-08 00: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