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현대건설 작년 매출 17조 2998억원…전년比 3.4%↑

영업이익 지난 2018년 대비 5% 증가…신규수주 24조 2521억원

문용균기자(ykmoon@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1-24 22:31:44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현대건설 본사 [사진=스카이데일리 DB]
 
현대건설이 지난해 수익성 중심의 내실경영과 양질의 수주로 안정적인 경영실적을 달성했다.
 
현대건설이 지난해 연간 연결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매출은 17조 2998억원, 영업이익 8821억원, 당기순이익 5,786억원을 기록했다.
 
수주는 사우디 마잔 프로젝트 (패키지 6&12), 싱가포르 북남 고속도로(North-South Corridor) N113·N115 공구, 베트남 베가시티 복합개발 사업 등 해외공사와 고속국도 김포·파주 제 2공구, 송도 B2BL 주상복합 등 국내 공사를 통해 지난해 대비 27.4% 상승한 24조 2521억원을 기록했다.
 
수주잔고도 2018년 말 대비 0.9% 상승한 56조 3291억원을 유지하고 있어 약 3.3년치의 안정적인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
 
지속적인 재무구조 개선으로 부채비율은 2018년 말보다 9.6%p 개선된 108.1%, 지불능력인 유동비율은 4.1%p 개선된 198.5%을 기록했다. 신용등급은 업계 최상위 수준인 AA-등급으로 탄탄한 재무구조를 이어가고 있다.
 
미청구공사 금액도 꾸준히 감소해 지난 2018년 말 대비 3200억원이 줄어든 2조 3597억원(매출액 대비 약 13%)을 기록해 시장 신뢰를 더욱 확고히 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올해에도 설계·수주·수행 등 본원적 경쟁력 강화를 통해 수익성 중심의 질적 성장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매출은 쿠웨이트 알주르 LNG 터미널 공사, 신규공사인 사우디 마잔 프로젝트 등 해외 대형공사 매출 본격화 및 국내 사업 매출 확대로 지난해보다 0.6% 증가한 17조 4000억원을 달성할 계획이다.
 
영업이익 또한 매출성장과 해외부문 수익성 개선을 통해 지난해보다 13% 증가한 1조원을 목표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지난해 기조를 이어 올해에도 ‘2020 Great Company’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특히 고객에게 최고의 품질제공과 기술 경영으로 수행경쟁력을 강화해 건설업계를 이끄는 글로벌 탑티어(Top-Tier) 위상을 제고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문용균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올해로 배우 데뷔 20주년을 맞은 배우 신민아(양민아)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김기문
제이에스티나
신민아(양민아)
에이엠엔터테인먼트
조여원
경희대 동서의학대학원 의학영양학과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기후변화, 먼 미래 아닌 지금 당장 우리의 문제죠”
지구온난화 대응 및 재생에너지 전환을 목표로 ...

미세먼지 (2020-09-26 00: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