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백신여권, 도입할 것인가 말 것인가

백악관 “프라이버시 보호 위해 백신여권 도입 않겠다”

WHO “접종자가 전염 않는다는 보장 없고 차별 문제 우려”

영국, 대규모 행사 가능성 시험 위해 백신여권 한시적 도입

박정은기자(jepark@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4-07 15:27:54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이 올해 2월 16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실에서 정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미 백악관이 백신 여권을 도입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개인의 프라이버시와 권리를 지키기 위해서다.
 
6일(현지시간) BBC 보도에 따르면 백악관은 “백신 여권 제도는 국민들이 항상 증명서를 소지하도록 한다”면서 이와 같이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정부는 국민이 항상 증명서를 소지하도록 하는 제도를 지지하지 않을 것이다”면서 “연방정부 차원에서 우리는 국민의 사생활과 개개인의 권리를 보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키 대변인은 백신 여권 제도는 불공정하게 활용되지 말아야 한다면서 “모든 사람들에게 단일 예방접종 여부를 증명하도록 하는 연방정부 차원의 명령은 없을 것이다”고 발표했다.
 
미국이 연방정부 차원의 백신 여권 소지 명령을 내리지 않기로 한 결정은 코로나19 팬데믹에서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한 노력의 차원에서 세계적으로 백신 여권의 도입이 대두되는 것과는 다른 행보다.
 
앞서 영국은 콘서트와 스포츠 경기 등 대규모 행사의 진행 가능성을 테스트하기 위해 백신 여권 제도를 한시적으로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백신 접종률 세계 1위인 이스라엘은 백신 접종을 마친 국민에게 백신 접종 증명서 역할을 하는 ‘녹색여권’을 발급하겠다고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녹색 여권을 발급받은 사람만 문화 행사 및 대규모 모임에 참가할 수 있다.
 
우리나라도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증명할 수 있는 백신 여권 제도를 공식 운영할 예정이다. 이달 1일 질병청의 발표에 따르면 정부는 4월 이내 백신 여권의 발급을 목표로 마무리 작업에 들어간 상태다.
 
다만 미국과 같이 백신 여권을 긍정적으로 바라보지 않는 시선도 존재한다. BBC에 따르면 6일 세계보건기구(WHO)는 백신 접종자가 바이러스를 전염시키지 않는지 여부는 아직 확실히 밝혀지지 않았으며 또한 차별에 대한 우려가 있어 지금으로써는 백신 여권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내놨다.
 
한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달 19일부터 모든 미국인의 백신 접종이 가능할 것이라고 6일 밝히기도 했다.
 
[박정은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1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1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이 바이러스 감염 여부도 판별할 수 있는 진단키트 개발에 성공하며 또 한 번 기술력을 입증한 씨젠의 '천종윤' 대표이사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구자용
E1
안정환
천종윤
씨젠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사람과 꿈과 통일을 잇는 것이 우리의 비전이에요”
탈북민의 성공적인 정착을 돕기 위한 정보제공 ...

미세먼지 (2021-02-26 15: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