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코로나 소비 트렌드 ‘홈스테이’…집콕 확산에 온라인쇼핑 대세

대한상의, 코로나 시대 소비행태 변화와 시사점 조사

코로나로 소비자 10명 중 8명 온라인쇼핑 이용 증가

구독서비스·중고거래·보상소비 등 ‘新 쇼핑경험’ 확대

강주현기자(jhka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6-21 13:50:57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가 코로나19가 만든 최근 소비트렌드 변화를 분석하고 코로나 시대의 소비 키워드를 ‘H.O.M.E. S.T.A.Y’로 정리했다. 사진은 집에서 여가생활을 즐기는 한 시민의 모습. ⓒ스카이데일리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가 코로나19가 만든 최근 소비트렌드 변화를 분석하고 코로나 시대의 소비 키워드를 ‘H.O.M.E. S.T.A.Y’로 정리했다.
 
대한상의는 20일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시대 소비행태 변화와 시사점 조사’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본 조사는 중복응답이 가능했다.
 
대한상의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홈코노미(Homeconomy), 온라인쇼핑(Online shopping)과 건강에 대한 관심(More Health), 윤리적 소비(Ethical consumption) 등이 일반적인 소비 트렌드가 되었고, 구독서비스(Subscription), 중고거래(Trade of used goods), 보상소비(Act of reward), 라이브커머스 등 새로운 채널(Your new channel)의 쇼핑경험도 점차 확산되는 추세다”며 “이러한 소비트렌드는 코로나 이후에도 계속될 것이다”고 전망했다.
 
대한상의는 먼저 빠르게 확산된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과 공포감은 집에 머무는 시간을 증가시키며 홈코노미(Home+Economy) 소비를 불러왔고 자연스레 온라인쇼핑(Online shopping) 이용 증가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93.6%가 코로나 이후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었다고 답했다. 집에 있는 시간이 늘면서 증가한 활동으로는 쇼핑(61.3%), 영화보기(54.0%), 게임(34.6%), 요리(34.5%), 운동(23.3%) 등을 들었다. 집이 휴식과 여가는 물론 다양한 경제활동(Home+Economy)을 함께 하는 장소로 떠오른 셈이다.
 
온라인쇼핑 이용 증가도 눈에 띄는 대목이다. 소비자 10명 중 8명(78.4%)은 코로나 이전 대비 ‘온라인쇼핑’ 이용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구입 빈도가 증가한 품목으로는 음식료품(70.8%)을 가장 많이 꼽아 온라인채널이 식품의 주요 구매처로 부상했다.
 
특히 온라인장보기는 신속하게 문 앞에까지 배송해주는 편리성을 무기로 일상 속 깊이 파고들었다. 10명중 9명(89.1%)은 최근 1년간 온라인 장보기를 경험했으며 이들 중 72.5%는 코로나 전과 비교해 이용 횟수가 증가했다고 답했다. 이용횟수를 늘린 이유로는 ‘바로 배달해주어 편리해서’(58.0%), ‘감염병으로 사람이 많은 매장을 피하고 싶어’(57.2%), ‘온라인이 가격이 저렴해서’(50.3%) 등이 꼽혔다.
 
이어 소비자 10명중 8명(78.1%)은 코로나 이전 대비 ‘나와 가족의 건강에 신경’쓰는 일이 증가했다고 응답했다. 코로나 이전과 비교해 49.3%는 건강기능식품 구매빈도가 증가했으며 29.7%는 유기농·무농약 등 관련 식품 및 제품을 구매하는 일이 많아졌다고 응답했다.
 
사회와 환경에 대한 윤리적 소비가 확산된 것으로도 나타났다. 소비자 10명 중 4명(40.4%)은 ‘코로나 이전 대비 상품 구매시 가격과 품질로만 구매 결정을 하지 않고 소비행위가 다른 사람이나 사회나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41.3%의 소비자는 코로나 이전 대비 환경 보호에 도움이 되는 제품을 구매하는 일이 많아졌으며 53.8%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 제품을 이용하는 편이라고 답했다.
 
정연승 한국유통학회 회장은 “온라인쇼핑의 확산은 다양하고 저렴한 상품을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줬다”면서도 “한편으로는 비대면 사회로의 급속한 전환에 따른 사회와 환경에 대한 관심 증가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중시하는 윤리적 소비를 촉진시켰다”고 말했다.
 
이 밖에 소비자 31.8%는 최근 1년 내 구독서비스 이용 경험이 있었으며 이용한 구독서비스 유형으로 ‘영상스트리밍 서비스(63.7%)’, ‘음원서비스(29.2%)’, ‘의류·꽃 등 쇼핑서비스’(16.6%), ‘신문·잡지 구독서비스’(13.9%) 등을 꼽았다. 또 이용 경험자 중 43.7%는 최근 1년간 이용 빈도가 늘었으며 84.9%는 향후 이용수준을 유지·확대를 계획하고 있었다.
 
중고거래 빈도도 늘었다. 소비자 2명 중 1명(49.1%)은 중고거래 구매 ‘경험이 있다’고 답했고 이용 경험자 중 41.3%는 코로나 이후 거래 빈도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92.2%는 향후 현재의 이용수준을 유지·확대하겠다고 응답했다.
 
코로나 사태에 따른 보상소비, 보복소비 가능성도 제기됐다. 코로나 이후 전반적인 감정 상태에 대해 61.9%가 ‘우울한 편’이라고 답했다. 이를 반영하듯 62.6%의 소비자는 ‘나만의 행복과 자기만족을 위해서 조금 비싸더라도 기꺼이 지불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또 10명 중 4명(40%)은 최근 1년간 보복소비를 경험했다고 밝혀 억눌렸던 소비욕구가 한꺼번에 분출되는 양상을 보였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 수혜를 받은 ‘라이브커머스’는 인기 채널로 비상할 채비를 마쳤다. 최근 1년간 4명중 1명(23.8%)은 라이브커머스 이용 경험이 있었다. 또 이용 경험자 중 59.7%는 코로나 이후 이용빈도가 증가했으며 85.7%는 향후 현재의 이용수준을 유지·확대하겠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모바일 선물하기’도 코로나 상황으로 인기몰이 중이다. 77.4%는 최근 1년간 ‘모바일 선물하기’ 경험이 있었다. 경험자 중 47.3%는 코로나 이후 이용 빈도가 증가했으며 91.2%가 이용수준을 유지·확대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서덕호 대한상의 유통물류진흥원장은 “이번 조사는 코로나 19 확산 장기화가 소비트렌드 및 소비행태에 미친 영향을 구체적으로 파악해보는 의미가 있다”며 “코로나 19 확산의 영향과 4차 산업혁명 신기술이 결합하는 유통 대변혁의 시기를 맞아 유통업계는 끊임없이 진화하는 소비자의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한 비즈니스혁신 노력을 게을리 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강주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기 대통령 후보 적합도 여론조사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양강구도를 이루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문전일
대구경북과학기술원
양원모
군인공제회
이재명
경기도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고인의 마지막 흔적 정리하며 생명도 살리는 일이죠”
특수청소, 죽음에 대한 경각심과 생명을 지키는 ...

미세먼지 (2021-08-02 10:3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