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9개월 진전 없던 추미애 정치자금 의혹 수사, 동부지검 이송

秋, 딸 운영 식당에 ‘기자간담회’ 명목 252만원 사용

몸은 경기 파주·결제는 충남 논산…野 “사적유용 의혹”

김찬주기자(cjkim@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7-22 13:07:18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추미애 전 법무장관(사진)이 정치자금법을 사적으로 유용했다는 의혹을 담당 수사하던 서울중앙지검이 9개월이 넘도록 수사를 미루다 끝내 서울동부지검으로 이송했다. [사진=박미나 기자] ⓒ스카이데일리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정치자금법을 위반혐의 수사 담당기관이던 서울중앙지검이 9개월 넘도록 사건수사를 미루다 결국 서울동부지검으로 이송됐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지난달 말쯤 이 사건을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안동완)에 넘겼다. 앞서 지난해 9월 시민단체 ‘행동하는 자유시민’이 추 전 장관이 정치자금을 자녀들에게 사적으로 사용했다고 주장하며 검찰고발했다.
 
추 전 장관은 2014년 11월~2015년 8월까지 딸이 운영하던 서울 이태원 한 식당에서 사비가 아닌 후원금으로 21차례에 걸쳐 식사를 하며 252만9400원을 사용했다. 당시 추 전 장관이 밝힌 지출 명목은 ‘기자간담회’, ‘정책간담회’ 등이었으나 참석자가 불분명해 논란을 빚었다.
 
또 추 전 장관은 2017년 1월 경기 파주시 제1포병여단 천호대대를 방문했지만 정치자금 결제는 논산 육군훈련소 인근 고깃집에서 이뤄져 논란이 됐다. 추 전 장관이 파주를 방문한 날 그의 아들의 수료식이 있었다.
 
추 전 장관은 이 고깃집에서 14만원, 주유소에서 5만원을 정치자금으로 결제했다. 이에 야권에서는 “추 전 장관 가족이 정치자금 카드를 가져가 사적으로 사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정치자금법상 후원금(정치자금)은 가계 지원, 보조 용도로 사용할 수 없게 돼 있다. 이에 시민단체가 추 전 장관에게 제기된 의혹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고 해당 사건은 공공수사2부에 배당됐다. 하지만 별다른 어떠한 움직임도 없다가 9개월 만에 사건을 동부지검으로 이송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는 지난해 추 전 장관 아들 서 씨의 군 복무 시절 특혜 의혹을 수사한 바 있다.         
  
[김찬주 기자 / 시각이 다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1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1

  • 화나요
    2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기 대통령 후보 적합도 여론조사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양강구도를 이루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문전일
대구경북과학기술원
양원모
군인공제회
이재명
경기도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고인의 마지막 흔적 정리하며 생명도 살리는 일이죠”
특수청소, 죽음에 대한 경각심과 생명을 지키는 ...

미세먼지 (2021-07-31 08:3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