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지난달 수도권·지방 모두 주택가격 상승폭 확대

부동산원 월간 조사

수도권 1.29% 올라 3개월 연속 상승폭 키워

지방은 0.67% 상승 4개월 연속 오름폭 확대

기사입력 2021-09-15 11:15:40

▲ 서울 전경 [스카이데일리DB]
 
지난달 수도권과 지방을 가리지 않고 집값이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8월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전국 주택 종합(아파트·단독·연립주택 포함) 매매가격은 0.96% 상승했다. 전월(0.85%)과 비교해 오름폭이 커졌다.
 
세부적으로 수도권 매매가격은 1.29% 올라 전월(1.17%)보다 오름폭을 키웠다. 이는 3개월 연속 상승 폭을 키운 것이다.
 
수도권 집값은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0.49%→0.66%→0.80%→1.17%로 4개월 연속 상승 폭이 커졌다가 2·4 주택 공급대책 등의 영향으로 3월 0.96%, 4월 0.91%. 5월 0.86%로 3개월 연속 오름폭이 줄었다. 그러나 6월 1.04%로 반등한 데 이어 7월(1.17%)과 지난달(1.29%)에도 상승 폭이 커지며 2008년 6월(1.80%) 이후 13년 3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수도권에서는 서울이 7월 0.60%에서 지난달 0.68%로 상승 폭을 키우며 지난해 7월(0.71%) 이후 약 1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경기(1.52%→1.68%)와 인천(1.33%→1.38%) 집값 역시 전월 대비 상승 폭이 확대됐다. 특히 경기·인천의 집값 상승률은 모두 서울의 2배를 넘겼다.
 
부동산원은 "서울은 재건축 등 인기 단지와 중저가 단지 위주로 집값이 올랐고, 경기는 교통 호재가 있거나 저평가 인식이 있는 지역 중심으로, 인천은 정주여건 양호한 신도시 신축과 정비사업 기대감 및 중저가 수요가 있는 지역 위주로 집값이 올랐다“고 분석했다.
 
수치상으로도 서울 접근성이 양호한 군포시(2.89%)와 교통 개선 기대감이 있는 오산시(2.85%), 안양 동안구(2.88%) 등이 눈에 띄게 올랐다. 인천 역시 송도국제신도시가 속한 연수구(2.80%)가 높은 변동률을 보였고 이어 서구(1.53%), 계양구(1.40%) 등을 중심으로 올랐다.
 
서울 또한 중저가 단지가 밀집한 노원구(1.34%)가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어 도봉구(1.07%), 송파구(0.88%), 서초구(0.85%), 강남구(0.80%), 동작구(0.74%), 은평구(0.72%) 등의 순으로 올랐다.
 
수도권 뿐 만 아니라 지방 집값도 오름폭을 키웠다. 올해 2월 0.64% 올랐던 지방 집값은 수도권과 마찬가지로 2·4대책의 영향으로 3월 0.53%, 4월 0.52%로 오름폭이 축소됐으나 5월 0.55%로 반등했다. 이어 6월 0.56%, 7월 0.57%, 지난달엔 0.67%로 상승폭이 4개월 연속 확대됐다.
 
세부적으로 인천을 제외한 5대 광역시는 0.78% 올라 전월(0.70%)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대전(0.82%→1.05%)이 1%대 상승률을 기록한 가운데 부산(0.85%→0.99%), 광주(0.73%→0.85%), 울산(0.72%→0.77%)이 전월 대비 상승 폭을 키웠고, 대구는 0.34%에서 0.27%로 상승 폭이 줄었다.
 
경기를 제외한 8개 도는 0.51%에서 0.63%로 상승 폭이 확대됐다.
 
전셋값도 전국적으로 상승세가 이어졌다. 전국 기준 전셋값은 7월 0.59%에서 지난달 0.63%로 상승 폭이 확대됐다. 경기는 0.95%에서 1.03%로 오름폭을 키우며 2011년 9월(1.67%) 이후 약 10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경기 전셋값은 교통 접근성이 양호한 시흥시(1.93%), 안산 단원구(1.88%), 군포시(1.59%) 등을 중심으로 상승했다. 인천은 0.98%에서 0.91%로 오름폭이 줄었다. 다만, 연수구(2.88%)가 송도신도시 신축 등을 중심으로 오르며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서울은 0.55% 올라 전월(0.49%) 대비 3개월째 오름폭을 키웠다. 서울은 매물 부족 현상이 지속되는 가운데 정비사업 이주수요가 있는 서초구(0.72%), 강동구(0.73%), 송파구(0.82%) 등 지역과 노원구(0.96%), 은평구(0.65%) 등 중저가 단지 위주로 올랐다.
 
수도권 전체적으로는 0.84% 올라 올해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5대 광역시의 주택 전셋값은 0.50%에서 0.49%로 오름폭이 소폭 둔화했고, 8개 도는 0.37%에서 0.43%로 오름폭이 확대됐다.
 
월세도 전국 기준 0.19%에서 0.26%로 상승 폭이 커졌다. 서울(0.14%→0.19%), 수도권(0.25%→0.31%)이 오름폭을 키운 가운데 5대 광역시(0.18%→0.26%)와 지방(0.14%→0.22%)도 모두 상승폭을 확대했다.
 

 [문용균 기자 / sky_ykmoon , ykmoon@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동정의 시선이 아닌 피해자로서 고아의 권리를 찾아주죠”
요보호아동 및 보육원 퇴소자 위한 인권사업 진...

미세먼지 (2021-09-24 20:3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