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봉천1-1구역 재건축 시공사 롯데건설 선정

한국토지신탁 사업대행 맡은 곳

최대 29층 규모 807가구로 변신

기사입력 2022-04-18 15:29:06

▲ 서울 봉천 1-1구역 조감도 [사진제공=한국토지신탁]
 
㈜한국토지신탁이 사업대행을 맡은 서울 관악구 봉천1-1구역 재건축정비사업 시공사로 롯데건설이 선정됐다.
 
봉천1-1구역 재건축 조합은 이달 17일 ‘봉천1-1구역 재건축정비사업 시공자 선정 총회’를 열고 롯데건설을 시공사로 낙점했다고 18일 밝혔다.
 
봉천1-1구역 재건축 사업은 서울시 관악구 봉천동 728-57번지 일대 3만1706㎡ 부지에 지상 최대 29층 규모의 아파트 807가구를 짓는 프로젝트다. 해당 지역은 5월 개통 예정인 경전철 신림선 당곡역에 근접해 더욱 각광받고 있다. 반경 1km 이내에 당곡초, 당곡중, 당곡고등학교 등 초‧중‧고가 인접해 교육환경이 양호하며, 보라매공원을 비롯 녹지 접근성 또한 우수하다.
 
해당 사업지는 2009년 정비구역으로 지정된 이후 시행착오를 겪다가 10년 만인 지난 2019년 11월 조합설립인가를 받았다. 이후 조합원들은 보다 투명하고 신속한 사업 추진을 위해 신탁방식 정비사업을 적용키로 총회에서 의결, 지난해 11월 관악구청으로부터 한국토지신탁을 사업대행자로 지정 고시받았다.
 
당시 한국토지신탁은 신탁업계 최고 수준의 자본력과 개발사업에 대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대전 용운주공 재건축(e편한세상 대전 에코포레, 2267가구) 등 대규모 정비사업 성공사례 등이 조합원들의 큰 호응을 얻어 사업대행자로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신탁방식 정비사업은 부동산 신탁사가 토지 소유자로부터 정비사업 업무를 위임받아 재건축 또는 재개발을 추진하는 것을 말한다. 신탁사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신탁방식 정비사업을 채택하는 재개발‧재건축 지역이 늘고 있는 추세다.
 
이번 시공사 선정과 관련해 조합은 “중복 인허가 절차 과정에서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전문성과 자금력을 갖춘 사업대행자인 한국토지신탁과 함께 조합원을 위한 사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문용균 기자 / ykmoon@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1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6월 1일부터 6일까지 '2022 KFA 풋볼 페스티벌'을 개최하는 대한축구협회의 '정몽규' 회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남호현
순천대 공과대 건축학부
정몽규
HDC
최경호
코리아세븐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독서가 즐거운 색다른 세계로 초대합니다”
독서 장벽을 낮추는 ‘전자책 구독 플랫폼’ 전...

“부방대는 선거 정의 바로 세우는 베이스캠프죠”
부방대 “부정선거는 거대 惡, 정의수호하는 군...

미세먼지 (2022-05-29 05:3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