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건·사고
당국 “코로나 확진 3개월 뒤 3·4차 접종 권장”
1·2차 기초접종은 확진일로부터 ‘3주 후’
추진단 ‘자연면역 효과를 고려한 조치’
장혜원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2-05-12 16:30:44
▲ 문재인 전 대통령이 지난달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화이자사의 백신으로 코로나19 4차 예방접종을 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감소 폭이 정체혹은 둔화되고 있음에도 재유행 가능성도 존재한다고 12일 전망했다. 코로나19 확진자 중 3·4차 추가접종을 희망하는 사람은 확진일로부터 최소 3개월 뒤에 백신을 맞을 수 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12확진자의 1·2차 기초접종은 확진일로부터 3주 후, 3·4차 추가접종은 3개월 후에 가능하도록 실시 기준이 변경한다고 밝혔다. 기존 확진자는 증상이 회복되거나 의무 격리 기간이 해제되면 기초·추가 접종이 가능했다. 앞으로는 일정 간격 이후에 접종할 수 있는 것이다.
 
코로나19 확진자는 자연면역이 생기지만, 지속 기간은 3개월 정도다. 3·4차 추가 접종의 경우 확진일로부터 3개월 째 되는 날짜‘2·3차 접종 권고일보다 뒤라면 확진일 3개월 뒤에 추가 접종을 실시하는 것을 권고한다. 
 
추진단은 전문가 의견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감염 후 접종 간격을 설정했다. 추진단은 감염 후 접종 간격 설정이 안전성 문제가 아닌 효과성을 고려한 조치라며 권고 간격 이전에라도 본인이 접종을 희망하는 경우에는 기존과 같이 접종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해외에서는 확진 후 접종 간격을 14개월 내에서 다양하게 설정하고 있다. 미국은 지난달 21일 감염 후 접종 간격을 3개월로 새롭게 설정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