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박용찬 “서울 경전철 지각개통 원인은 ‘오세훈 지우기’”

“오세훈발(發) 경전철 사업, 박원순 재임 때 돌연 중단”

“예산 없다던 朴, 시민 반발 거세지자 2013년 재추진”

“진영논리 없었다면 ‘지옥철’ 출퇴근전쟁 사라졌을 것”

기사입력 2022-05-27 13:56:01

▲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2015년 9월 서울 동작구 보라매공원에서 열린 신림선 경전철 기공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 전 시장은 오세훈 전임 시장 때 추진된 경전철 사업을 당초 반대했으나 시민 반발여론이 빗발치자 입장을 번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서울 경전철 중 하나인 신림선이 27일 늑장 개통한 가운데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측은 박원순 시정(市政)의 ‘오세훈 지우기’가 근본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박용찬 ‘오썸캠프’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신림선이 오늘 개통식을 갖고 본격 운행을 시작한다. 고질적 도심 교통난을 해소해 줄 쾌거이지만 늦어도 한참 늦은 ‘지각 개통’이라는 점에서 그야말로 만시지탄이라는 지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초 2017년 완공을 목표로 야심차게 출발했던 서울 경전철 사업이 왜 이렇게 5년 뒤에야 뒤늦게 ‘지각 개통’을 하게 된 것일까. 그건 박원순 시정의 ‘오세훈 지우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라고 지적했다.
 
박 대변인에 의하면 경전철 사업이 최초로 발표된 건 오세훈 시장 재임 시절이었던 지난 2007년이었다. 오 시장은 지독한 서울 도심 교통난 해소를 위한 절박한 사업이라는 판단 하에 경전철 추진 결단을 내렸다. 27일 개통된 신림선을 비롯해 모두 7개 노선을 구축한다는 계획이었다.
 
그러나 박원순 전 시장은 2011년 취임하자마자 오 시장 때 추진되던 사업들을 모조리 ‘전시성 토목행정’으로 규정했다. 순조롭게 진행되던 경전철 사업마저 2011년 중단했다. 박 전 시장 측이 표면적으로 내세운 중단 사유는 ‘예산상의 문제’였다. 그러나 박 전 시장은 2년 뒤인 2013년 경전철 사업을 재추진한다는 방침을 돌연 발표했다. 그동안 서울시 예산 규모는 별다른 변동이 없었음에도 2011년 중단시킨 경전철 사업을 2년 뒤에 다시 추진한다고 나선 것이었다.
 
박 대변인은 “교통난이 가중되면서 경전철의 필요성에 대한 시민적 요구가 거세지자 어쩔 수 없이 ‘오세훈발(發) 경전철’ 사업을 다시 꺼내든 것”이라며 “박원순 시장의 이같은 위선적 정책 행보로 인해 서울시민의 발이 될 경전철 건설은 무려 2년 동안 멈춰서고 말았다”고 일갈했다.
 
박 대변인에 의하면 경전철뿐만 아니라 오 시장의 핵심사업이었던 ‘세빛둥둥섬’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사업 역시 ‘예산 낭비성 토목사업’ 또는 ‘홍보성 전시사업’과 같은 갖은 이유로 축소되거나 중단됐다.
 
박 대변인은 “철저한 진영논리에 따라 이뤄진 정책적 오류의 부작용은 치명적이다. 정파를 달리하는 전임자의 정책과 사업은 무조건 반대하고 나서는 지독한 진영논리의 최대 피해자는 고스란히 서울시민”이라며 “신림선은 오늘 개통됐지만 나머지 경전철 노선은 아예 착공조차 되지 않았다. 소요 예산 또한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말았다”고 꾸짖었다.
 
박 대변인은 “코로나에다 무더위까지 임박한 요즘 서울시민 출퇴근길은 여전히 힘겹고 고단하다. 지하철을 타기 위해 여전히 길게 줄서야 하고 전동차 안에선 마스크를 쓴 채 수많은 인파 속에서 부대껴야 하는 조마조마한 일상을 반복하고 있다”며 “‘오세훈발 경전철’ 사업이 중단 없이 추진돼 2017년 완공됐더라면 서울시민 출퇴근 전쟁은 지금보다 개선됐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진영논리에 매몰된 위선적 정책 행보가 얼마나 많은 해악을 초래하는지 경전철 사업은 우리에게 뼈아픈 교훈을 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주한 기자 / jhoh@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해 최악의 적자가 예상되는 한국전력공사를 이끌었던 '김종갑' 전 사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권순석
가톨릭대 부천성모병원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김철수
세종대학교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기승 부리는 사이버 공격, 대비책은 보안뿐이죠”
보안·디지털포렌식·강의 등 다방면에서 활약하...

“톡톡 튀는 클래식 콘서트… 색다른 매력 전파하죠”
클래식 음악을 편안한 친구로 만드는 사람들

미세먼지 (2022-06-26 07:3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