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富동산 > 아파트
8월 아파트 입주 물량 총 2만7735세대… 2개월 연속 증가세
서울·인천 물량 증가에도 경기 입주 감소로 수도권 11% ↓
대구·대전 등 지방 입주 66% ↑… 전체 물량 증가에 영향
기준금리 상승 여파… “새 아파트 입주 시장도 못 피할 것”
신성수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2-07-26 00:05:00
▲ 직방은 월별 입주 물량 조사 결과 8월 전국 아파트 입주 예정 물량은 2만7735세대로 2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이는 중이라고 25일 밝혔다. ⓒ스카이데일리
 
8월 전국 아파트 입주 예정 물량이 2만7000세대를 넘어서 두 달 연속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부동산 플랫폼업체 직방이 월별 입주 물량을 조사한 결과 다음달 전국 아파트 입주 예정 물량은 총 2만7735세대였다.
 
올해 들어 2개얼 연속 증가세를 보이는 건 8월이 처음이다. 서울, 인천 입주 물량이 증가한 반면 경기 입주 물량이 소폭 줄면서 수도권 입주 물량(1만5382세대)은 7월보다 11%(1906세대) 가량 줄었다. 하지만 대구, 대전 등 지방 입주물량이 1만2353세대로 전월보다 66%가량 늘어나면서 증가세를 이끈 것으로 보인다.
 
면적별로는 전용면적 85㎡이하가 전체 물량의 96%를 차지하며 8월 입주물량 중 대부분이 중소형 면적에 해당된다. 전용면적 85㎡ 초과 물량은 1105세대로 대구(409세대), 인천(331세대) 등 순으로 공급될 예정이다. 그중 전용면적 135㎡를 초과하는 대형면적은 0.1%로 단 17세대가 공급된다.
 
시도별로는 경기가 8016세대로 가장 많고 △인천(5655세대) △대구(3424세대) △대전(1881세대) △서울(1711세대) 순이었다. 경기는 수원, 파주, 안양 등에서 대규모 단지들이 입주하고 인천은 검단, 송도, 미추홀 등 각 구에서 입주가 진행될 예정이다. 8월에 입주물량이 많은 경기, 인천, 대구지역의 경우 남은 하반기에도 많은 물량의 입주가 예정돼 있어 일대 전세매물 출시가 늘 것으로 보인다.
 
8월은 총 37개 단지가 입주한다. 수도권은 총 16개 단지로 경기 8개 단지, 인천 5개 단지, 서울 3개 단지다. 지방은 대구(6개 단지), 전남(3개 단지), 부산(2개 단지) 등 순으로 총 21개 단지가 입주한다.
 
직방 관계자는 “높아지는 기준금리 여파를 새 아파트 입주 시장도 피해 가진 못할 것”이라며 “기존 아파트를 처분한 잔금으로 새 아파트에 입주하는 입주예정자들의 경우 주택담보대출금리 인상으로 주택 매수심리가 위축되며 기존 아파트를 매도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직방은 전세시장에도 영향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직방에 따르면 전세대출금리 오름세로 월세를 찾는 임차인도 늘고 있으며 전세 물량이 많은 입주 시장에서 특히 전세입자 구하기는 쉽지 않다는 전망이 나온다.
 
직방 관계자는 “지난 달 주택산업연구원이 발표한 입주전망지수 자료에 따르면 새 아파트 입주지연의 대표적인 원인이 세입자 미확보와 기존 주택 매각 지연, 잔금 대출 미확보로 나타난 바 있다”며 “7, 8월에 이어 9월에도 입주 물량 증가세는 이어질 예정으로 새 아파트 입주가 집중되는 지역 일대를 중심으로 전세물량 해소가 더딜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541(청담동) 세신빌딩 9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