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폴리로그 > 국회·정당
[뉴스드립] 박종희 “나경원, 혼란스러운 상태”… “욕심이 화를 부른 격”
이건혁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1-19 13:00:25
박종희 전 의원이 나경원 전 의원과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간 연대 가능성을 언급했다. 박 전 의원은 나 전 의원의 측근으로 알려져 있다. 박 전 의원은 나 전 의원이 혼란스러운 상태라고 설명했다.
 
19일 박 전 의원은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안 의원과 나 전 의원의 연대 가능성에 긍정적으로 답했다. 이어 대통령실 주변에서 흘러나오는 얘기들이 나 전 의원 입장에서는 억울할 것이라며 여러 감정이 뒤섞여 혼란스러운 상태라고 주장했다.
 
yjs6**** 대표할 때가 어제 같은데 세월 빠르네. 나경원의 시간은 이제 끝나 가는 듯.
 
dlfd**** 맨날 뒤통수치다가 맞으니까 정신 못 차리네.
 
breg**** 욕심이 화를 불렀지. 애초에 대사랑 부위원장직을 받지 말았어야 했어.
 
14개월 아기 상습 학대 돌보미 이르면 죽어욕 나올 정도로 싫으면 일하지 마라
 
아이 돌보미로 일하던 60대 여성 A씨가 생후 14개월 여아에게 상습 학대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A씨는 폭언 사실을 부인하다가 녹음 내용을 듣고는 말을 바꿨다.
 
18JTBC에 따르면 홍은동의 한 부부는 아이 돌보미로 A씨를 만났다. 부부는 A씨가 두 달 동안 아이를 돌봤는데 이달 초부터 아이가 분리불안 등의 이상행동을 보였다고 전했다. 집에 설치한 CCTV 영상을 확인해 보니 아이에게 욕설하며 꼬집기도 하며 소파 뒤에 아이를 가두고 너희 부모한테 이르면 죽어” 라고 하는 등 협박을 하기도 했다.
 
 
nina**** 욕 나올 정도로 싫으면 일을 안 하면 되지. 왜 죄 없는 애를 괴롭히나.
 
love**** 이런데도 아이를 낳으라는 거냐.
 
oooo**** 저런 인간 동종업계에서 일을 아예 못 하게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541(청담동) 세신빌딩 9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