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개미 10명 중 9명 “美 연준, 연내 기준금리 인상 멈춤 예상”
삼성증권 언택트 컨퍼런스 고객 9629명 설문 결과
개인투자자 89.2% 긴축완화 기대감 매우 커
10명 중 6명, 3분기 이후 ‘금리 인하 시작’ 전망
윤승준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1-24 13:28:59
▲ 삼성증권이 12일 진행한 삼성증권 ‘언택트 컨퍼런스’ 설문 참여자 9629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37%가 예금성 금리가 3% 이하로 내려가면 주식투자 비중을 확대할 것이라고 답했다. [사진제공=삼성증권]
 
국내 투자자들이 올 한 해 금리가 안정되면서 주식 투자를 늘릴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개인투자자 10명 9명이 연내 미국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내릴 것으로 봤다.
 
24일 삼성증권에 따르면 삼성증권이 이달 12일 진행한 삼성증권 ‘언택트 컨퍼런스’ 설문 참여자 9629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37%가 예금성 금리가 3% 이하로 내려가면 주식투자 비중을 확대할 것이라고 답했다.
 
‘금리 수준과 상관없이 투자를 늘릴 예정’이라는 답변도 17.0%에 달해 투자자들이 지난해 시장을 뒤흔든 가파른 금리상승에 따른 소극적 투자 분위기에서 벗어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긴축 기조가 연내 지속될지에 대한 전망에는 ‘아니다’라고 응답한 비율이 89.2%에 달해 긴축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 3분기 이후 ‘금리 인하’가 시작될 것으로 보는 전망이 59.0%로 나타나 상반기에 금리 인상을 마무리한 후 경기회복을 위한 금리인하로 돌아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향후 주식투자 비중을 확대할 지역으로는 ‘미국’과 ‘국내’가 각각 42.9%와 42.4%로 나타나 대다수를 차지했다. 반면 신흥국 주식 및 기타 지역부터 투자하겠다는 응답자는 4.7%에 그쳐 국내와 미국 증시에 대한 기대감이 큰 것으로 보였다.
 
증시가 본격적인 반등을 시작할 때 투자하고 싶은 업종으로는 국내주식은 반도체(36.8%), 해외주식은 전기차·2차전지(43.0%)가 꼽혔다. 그 외에도 투자하고 싶은 국내주식 업종으로는 2차전지 관련주(23.3%) 및 IT플랫폼(22.11%)이, 해외주식 업종은 빅테크(29.1%)와 바이오(14.8%)로 나타났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긴축 기조를 연내 유지하겠다는 미 연준의 코멘트와 달리 국내 개인투자자들은 물가지수·금리움직임 등 시장지표들의 변화 등을 통해 연내 긴축기조 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며 “최근 투자자들 사이에서 주식과 채권 모두 저평가 국면이라는 인식도 커지고 있어 시중 금리하락 추세가 뚜렷해질 경우 개인들의 주식관련 투자심리 개선이 빠르게 진행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541(청담동) 세신빌딩 9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