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E fact > 건설·자동차
작년 車 수출액, 첫 500억 달러 돌파… 역대 최고치
산업부 ‘2022년·12월 자동차산업 동향’ 발표
車 수출액 541억 달러… ‘高단가’ 친환경차 호조
생산도 8.5% 늘어 376만대… 내수는 2.4% 줄어
김기찬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1-30 13:08:49
▲ 수출 대기 중인 차량들이 주차돼 있다. ⓒ스카이데일리
 
지난해 자동차 수출액이 사상 처음으로 500억 달러를 돌파하며 연간 기준으로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내수는 주춤했지만 수출이 크게 늘어나며 자동차 산업의 성장세를 이끌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2년 연간 및 12월 자동차산업 동향30일 발표했다. 지난해 자동차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6.4% 늘어난 541억 달러(665592억 원)로 집계됐다. 직전 최고치인 2014484억 달러(595271억 원)을 뛰어넘었다. 자동차 수출액 증가 배경엔 단가가 높은 친환경차 수출이 증가한 영향이 컸다.
 
수출 대수는 전년 동기 대비 13.3% 늘어난 2312000대로 집계됐다. 국산차의 높은 완성도에 따른 수요가 증가하고, 환율이 우호적으로 작용하며 가격 경쟁력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차종별로 보면 현대차·기아는 아반떼·스포티지·니로 등 신형 볼륨모델과 전기차 중심으로 수출량이 증가했다. 한국GM·쌍용차·르노코리아 등 중형 3사는 트레일블레이저(한국GM)·렉스턴(쌍용차)·XM3(르노코리아)의 수출 호조로 높은 증가율을 시현했다.
 
지난해 국내 전체 자동차 생산은 전년 동기 대비 8.5% 증가한 3757000대를 생산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하반기 들어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이 다소 완화되면서 생산 증가를 견인했다. 중국·미국·일본·인도에 이어 글로벌 생산 순위도 전년에 이은 세계 5위를 유지할 것으로 관측된다.
 
회사별 생산량은 현대차·기아의 경우 전반적으로 증가했다. 전년 대비 각각 6.9%, 5.0% 늘었다. 이는 G90과 신형 니로 출시·전기차 생산 증가 등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현대차·기아의 전기차 생산량은 333000대로 전년(23만 대) 대비 44.78% 증가했다.
 
중형 3사의 경우 트레일블레이저(한국GM)와 토레스(쌍용차), XM3(르노코리아)의 호조세가 전체 생산량을 견인했다. 중형 3사의 생산량은 한국GM 15.5%, 쌍용차 40.6%, 르노코리아 31.3% 각각 전년 대비 늘었다.
 
반면 내수는 상반기 만연했던 차량용 반도체 수급 문제가 차량 인도 지연 등의 문제를 일으키며 전년 동기 대비 2.4% 감소한 1684000대의 부진한 판매를 기록했다. 다만 반기 기준으로 보면 지난해 상반기에는 11.3% 감소했지만, 하반기부터 반도체 수급난이 완화되며 전년 동기 대비 7.8% 증가했다.
 
승용차 기준 내수 판매량 상위 5개 모델은 모두 국산차가 차지했다. 차종별로 보면 1위는 쏘렌토로 68902대가 판매됐다. 이 밖에 그랜저(67030카니발(59058)·아반떼(58743)·스포티지(55394) 순이었다.
 
친환경차의 경우는 내수와 수출이 모두 20~30%대의 증가율을 기록하며 견조한 호조세를 보였다. 우선 내수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26.8% 증가한 441000대를 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판매 비중에서 역대 가장 큰 수치진 22.8%를 차지했다.
 
연료별로 보면 전기차의 내수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62.6%나 크게 늘었고, 하이브리드·수소차 역시 각각 16.8%·19.5% 증가한 판매량을 기록했다.
 
친환경차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36.8% 증가한 554000대를 기록했다. 수출액은 1년 전보다 38% 늘어 161억 달러 실적을 올려 수출량과 수출액 모두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웠따.
 
산업부는 스포티지·신형 니로·아이오닉6 등의 수출이 개시된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했다. 이미 출시된 아이오닉5·EV6의 해외 판매 호조가 이어진 것도 수출 증가에 적잖은 영향을 줬다.
 
한편, 지난해 자동차 부품 수출액은 최대 수출국인 미국 시장으로의 수출이 늘며 전년 동기 대비 2.4% 증가한 2332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다만 중국 대상 부품 수출은 1380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21.6% 줄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541(청담동) 세신빌딩 9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