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건·사고
[5·18 유공자 진실찾기] 대학총장 15명 포함… 교육계 309명 중 254명 ‘가짜’
공적·피해사실 전혀 없는데도 유공자로 ‘자격 세탁’
전·현직 대학교수 171명·초중고 교사 59명 버젓이 등재
특별취재팀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6-26 00:00:05
 
▲ 5·18 유공자 관련 단체 회원들이 1월18일 용산구 전쟁기념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18은 가짜 유공자들로 인해 진실이 아닌 거짓이 됐고 명예가 아닌 부끄러움이 됐다”고 주장하며 가짜 유공자 척결 촉구하고 있다. 남충수 기자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로 등록된 4346명 중 상당수가 5·18과는 무관하다는 본지 단독보도[2023.5.18일자 1, 가짜 판치는 5·18 유공자진실을 묻다]와 관련, 교육계 인사 중에도 가짜로 추정되는 유공자가 80%가 넘는 것으로 확인됐다
 
스카이데일리는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1·2차 명단을 단독 입수해 가짜 유공자로 추정되는 분야별 인사들을 공개해왔다. 그동안 언론계를 시작으로 문화예술계·정치계 가짜 추정 유공자들의 신상을 일부 공개했다
 
이번에 집계 및 분석한 교육계 인사 또한 5·18과 관련한 공적이나 피해 내역이 전혀 없는 경우가 82.2%나 됐다
 
스카이데일리가 5·18 유공자 명단을 분석한 결과 전체 유공자 중 교육계 인사는 총 309명이 등재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정치계(310) 다음으로 많은 수치다
 
◇ 공적이나 피해내역 확인된 교육자 55명에 그쳐
 
유공자로 등록된 교육계 인사 중 55명은 실제 공적이나 피해 내역이 일부 확인됐다
 
이 중에는 5·18 당시 민주화운동을 하다 교수나 교사직에서 해직(20)되거나 부상(16)을 당한 경우가 가장 많았다. 또 군사법원에 회부된 경우도 15명이었으며 2명은 시민군으로 직접 참여하기도 했다. 계엄군에 의해 사망한 교육계 인사도 2명이었다
 
교사이던 김진 씨는 5·18 당시 광주 가톨릭센터 앞에서 공수부대에 발로 차이고 소총 개머리판으로 전신 구타를 당해 앞니 4개가 빠지는 부상을 입었다. 조선대 교수였던 김안 씨는 198053일 학원민주화를 요구하는 조선대 시국선언을 발표하고 같은 달 17일 전남도청 앞에서 전두환 물러가라는 구호를 외치며 횃불 시위를 하다 해직됐다
 
같은 대학 영문과 교수였던 나엽 씨도 5·18 학원민주화 선언사건 관련 평교수회 결성을 추진하다 해직됐다. 전남대교수평의회 회원이던 박근 씨는 동료 교수들과 함께 시국선언문 발표 후 계엄사에 연행돼 학생 선동 혐의로 해직돼 유공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나주에서 교사를 했던 송교 씨는 1980524일 자상(刺傷)을 입어 국군통합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사망해 유공자로 등재됐다
 
▲ 스카이데일리가 단독 입수한 ‘5·18 광주민주화운동 유공자 명단’ 일부.
 
◇ 가짜 추정 유공자… 대학교수가 171명으로 가장 많아
 
하지만 이들 55명을 제외한 나머지 254명의 교육계 인사들은 5·18과 연관된 공적이나 피해 사실이 전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가짜로 추정되는 이들을 직업별로 보면 전·현직 대학교수가 171(67.3%)으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특히 교수 중에는 전·현직 대학총장 15명, 부총장도 3명이나 포함돼 있다
 
가짜로 추정되는 전·현직 대학총장은 김··············상 등이다
 
5·18 가짜 유공자로 추정되는 교수 9명 중 1명꼴로 대학 총장을 역임했다는 의미다
 
5·18 당시 공적이나 피해 내역이 확인된 대학총장은 광주지역 대학총장을 하다 5·18때 해직된 민○식 씨와 서울지역 사립대 총장을 맡다 군사법원에 회부된 임호 씨 등 2명에 불과했다.  
 
가짜 유공자 추정 교육계 인사 중에는 초··고교 교사가 59명으로 대학교수 다음으로 많았다. 또 전 교육부 차관을 포함해 교육감과 교육장·장학사 등 교육 관련 공무원이 10명이었다. 이 밖에도 각종 학술단체 관련 인사가 8, 학원 운영 등 기타 교육계 인사가 6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광주지역 대학교수이던 김윤 씨는 5·18이 일어나기 6년 전인 1974년 유신체제와 긴급조치를 반대하기 위해 전국민주청년학생총연맹(민청학련)을 결성하고 대학 총책을 맡았다는 이유로 5·18 유공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대학교수이던 김수 씨는 19786월 박정희 정권의 비민주적 교육 현실을 비판하고 교육자의 올바른 자세 확립을 다짐하는 내용으로 우리의 교육지표선언에 서명하고 발표하다 해직돼 유공자로 등재됐다
 
길 씨는 전북지역 교수로 재직 시 유신체제 반대 성명서를 여러 차례 발표하고 삭발시위 등에 참여했다가 19762월에 해직돼 5·18 유공자가 됐다현직 대학교수인 박연 씨는 198810월 대학생 신분으로 대구지검을 점거해 유리창을 부수고 전두환 구속·노태우 퇴진이라고 적힌 현수막과 태극기를 내걸고 시위를 벌이다 징역 1년의 선고를 받아 5·18 유공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처럼 5·18과는 직접적인 연관이 없는 민주화운동을 벌였음에도 5·18 유공자로 등재되는가 하면 아예 공적이나 피해 사실 자체가 확인되지 않는 인사도 많았다.
 
◇ 전교조 해직 교사들 ‘민주화명예’로 무더기 5·18 유공자에 등록
 
특히 교육계 인사 명단에선 전교조 활동을 하다 해직돼 5·18 유공자가 된 경우가 많았다. 가짜 추정 초··고교 교사 59명 중 과반은 전교조 활동을 하다 해직됐으나 유공자 명단에 버젓이 등재돼 있어 자격 논란은 거세질 전망이다
 
이들은 대부분 민주화명예란 이름으로 5·18 유공자 명단에 포함됐다. ‘민주화명예5·18과는 직접적으로 연관이 없지만 대한민국 민주화에 기여했다는 이유로 5·18 유공자로 인정해 주는 것이다
 
광주지역 일선 교사로 근무하던 임식 씨는 전교조 활동을 하다 1989812일 해직됐다는 이유로 5·18 유공자로 등재됐다. 서울지역 고등학교 교사이던 박식 씨는 1989613일 전교조 학교 분회를 결성하고 전교조 서울지부 결성대회에 참가해 해직됐다는 이유로 5·18 유공자가 됐다. 대전지역 여중 교사를 했던 김희 씨는 19892월 교사협의회 창립대회에 발기인으로 참여하고 19895월 전교조 대전지부 회원으로 활동하다 해직돼 5·18 유공자가 됐다
 
이런 식으로 전교조에 가담했다가 해직돼 5·18 유공자에 등재된 인사는 고·············진 씨 등이다
 
이와 관련 518 당시 전남도청 시민군 상황실장을 맡았던 박남선 518기동타격대 상임고문은 교육계에서 전교조 출신들이 5·18 역사교육이나 진상규명에 앞장섰다고 한다면 그것은 교육자로서 당연한 도리라며 학생들에게 올바른 교육을 시키는 것은 교육자로서의 책무인데 이들을 유공자로 만들어준 것은 우스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518 현장에 있지도 않았던 사람들이 느닷없이 518 유공자로 둔갑하는 것 자체가 어이없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80
좋아요
21
감동이에요
7
화나요
232
슬퍼요
24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