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교육·취업
의대 쏠림 가중… 서울대 자연계 정시 합격생 21% 등록 포기
자연계 정시 합격자 미등록 인원 작년의 2배
SKY 자연계 미등록 900명 육박
허승아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2-21 17:30:00
▲ 2024년 서울대 자연계 정시모집에 합격하고도 등록하지 않은 인원이 5명 중 1명에 달한 것으로 분석됐다. 연합뉴스
 
2024학년도 대학입시에서 서울대 자연 계열 정시모집에 합격하고도 등록하지 않은 인원이 5명 중 1명꼴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종로학원에 따르면 서울대는 2024년도 정시모집에서 자연 계열 769명을 모집했지만 164명이 등록을 하지 않았다. 이는 자연 계열 정시 합격자의 21.3%가 등록을 포기한 셈이다. 
 
서울대 자연 계열 정시 합격자 가운데 미등록 인원은 작년 88명으로 2배 가까이 증가한 규모다.
 
올해 처음 선발한 첨단융합학부에선 73명 정원 중 12명(16.4%)이 등록을 포기했다. 컴퓨터공학부의 경우 27명 모집에 9명(33.3%)이 미등록했다. 
 
자연 계열 학과 중 미등록률이 가장 높은 학과는 약학 계열 일반전형으로 63.6% △의류학과 일반전형 58.3% △간호대학 일반전형 55.6% △지구과학교육과 일반전형 50.0% △ 통계학과 일반 일반전형 50.0%로 등 총 5개 학과에서 절반 이상이 등록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학과 중 지난해 미등록률이 50% 이상을 기록한 학과는 한 곳도 없었다. 
 
반면 인문계열은 434명 모집에 35명만 등록을 포기했고 미등록률은 8.1%로 작년(14.4%)보다 하락했다. 또 미등록률이 가장 높은 학과는 아동가족학과 62.5%였다. 
 
서울대를 포함해 연세대·고려대 등 총 3개 대학 자연 계열의 미등록 인원은 856명으로 작년 697명보다 1.2배 늘었다. 
 
서울대 자연 계열 미등록 인원이 대폭 증가한 것은 의대 중복 합격자가 대거 이탈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종로학원 관계자는 “의대 중복합격과 서울대 이공계 학과 중복합격으로 의대 이동이 전년보다 더 커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