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시정·구정
김동연 “일자리 투자·사회안전망 강화 등은 유공납세자 덕”
경기도 올해 성실납세자 25만7175명·유공납세자 300명 선정 시상
강재규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3-04 16:22:28
▲ 4일 납세자의 날을 맞아 경기도청에서 가진 유공납세자 인증패 수여식에서 수상한 성실납세자 등이 꽃다발을 안고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4일 “경기도는 올해 중앙정부가 줄인 R&D 예산을 대폭 늘렸고 사회기반시설(SOC)·경기진작·일자리·사회안전망 예산 등에 적극 투자했다”면서 “지방세 납부에 도움을 주신 덕분에 경기도가 올바른 길을 가고 있다. 앞으로 닥쳐올 어려움에 대비해 역주행이 아니라 정주행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날 납세자의 날을 맞아 경기도청사에서 가진 2024년 유공납세자 인증패 수여식을 여는 자리에서다.
 
김 지사는 이 자리서 지역을 대표하는 44개 기업 대표자에게 인증패를 전달했다.
 
김 지사는 “도민을 대표해서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잘 내주신 세금으로 좋은 일에 경기도의 발전을 위해서 경기도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서 잘 쓰겠다”는 말도 빼놓지 않았다.
 
도는 최근 7년 이상 매년 4건 이상 지방세를 기한 내에 납부한 사람을 성실납세자로 선정한다. 도는 이 가운데 지방재정 확충과 지역발전에 기여한 공이 큰 납세자 300명을 시장·군수 추천에 따라 유공납세자로 별도 선정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기업관계자 등 150여 명이 참석했으며 초청 기업은 지역별 인구수와 세입 규모 등을 종합 고려해 시군 추천으로 선정됐다.
 
도는 올해 총 25만7175명을 성실납세자로 선정했다. 이는 성실납세자 대상을 대폭 늘린 2021년 이후 최대 수준이다. 지난해 20만 7750명과 비교하면 23.8%가 증가했다. 
 
도는 납세의식 성숙과 더불어 대상자 추출기법 개선으로 선정 요건을 충족한 관외 거주자가 추가 선정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지역별로 살피면 수원시가 2만7426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최다 납부자는 성남시에 소재한 A법인으로 7년간 지방세 납부세액이 322억 원이었다.
 
개인 성실납세자의 연령별 분포를 보면 60대가 7만8100명으로 전체 대비 31.3% 비중을 차지해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다음으로 50대와 70대 이상이 각각 31.1%와 20.1%의 높은 비중을 보였다.
 
도는 지방세 전자송달 신청자 확대를 적극 유도해 전자우편 발송 확대를 통한 예산 절감을 지속 추진할 방침이다. 인증서를 분실한 경우에는 경기도청 누리집에서 재발급할 수 있으며 ‘경기 똑D’를 활용한 전자인증서도 사용이 가능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