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골프
임성재, KPGA 투어 우리금융 챔피언십 2연패
11언더파 277타 … 첫 타이틀 방어 성공
올해도 뒤집기로 우승…아마추어 문동현, 이정환과 공동 2위
스카이데일리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4-28 17:27:45
▲ 임성재가 28일 경기도 여주 페럼클럽에서 열린 KPGA 투어 우리금융 챔피언십 최종 4라운드에서 드라이버 샷을 한뒤 타구를 지켜보고 있다. KPGA· 연합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임성재가 프로 생활에서 첫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임성재는 28일 경기도 여주 페럼클럽(72·7232야드)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우리금융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 최종 4라운드에서 이글 하나와 버디 5, 보기 4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가 된 임성재는 공동 2위 이정환, 문동현(이상 10언더파 278)을 한 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3억 원이다.
 
후원사가 주최하는 우리금융 챔피언십에서 지난해에 이어 2연패를 이룬 임성재는 2019년 제네시스 챔피언십을 포함해 KPGA 투어 통산 3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PGA 투어에서 2승을 보유하고 PGA 2부 투어인 웹닷컴 투어에서도 2승을 거뒀던 임성재가 한 대회에서 2회 연속 우승에 성공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임성재는 지난해 이 대회에서 선두에 5타 차 뒤진 공동 4위로 최종 라운드를 시작해 역전극으로 정상에 오른 데 이어 올해도 3라운드까지 공동 선두에 두 타 뒤진 공동 3위였다가 역전 우승을 일궈 PGA 투어 클래스를 뽐냈다.
 
까다로운 세팅의 난코스에서 선수들이 타수를 줄이는 데 어려움을 겪은 가운데 5번 홀(5)까지 버디 2개를 잡아낸 장동규가 치고 나가는 듯했으나 6번 홀(4)8번 홀(3)에서 보기에 그치며 선두 경쟁이 혼전 양상으로 흘렀다.
 
챔피언 조 바로 앞에서 경기하며 7번 홀(4)까지 버디 하나에 보기 3개가 나와 한때 선두에 5타 차까지 뒤졌던 임성재는 전반 막바지부터 날카로운 샷이 살아나며 힘을 냈다. 9번 홀(5) 투온 투퍼트 버디로 추격에 시동을 걸더니 10번 홀(4)에서 두 번째 샷을 홀 2남짓한 곳에 붙여 버디를 솎아내며 틈을 더 좁혔다.
 
이어 챔피언 조의 장동규가 10번 홀에서 짧은 파 퍼트를 놓치면서 보기를 써내 한 타 차가 된 임성재는 12번 홀(5)에서 다시 투온에 성공한 뒤 이번엔 7넘는 이글 퍼트를 떨어뜨려 단숨에 단독 선두를 꿰찼다.
 
기세가 오른 임성재는 13번 홀(4)에서도 1.7정도의 버디 기회를 놓치지 않고 한 타를 더 줄였다.
 
15번 홀(4) 보기로 임성재는 이정환, 문동현에게 공동 선두를 허용하기도 했으나 18번 홀(5)에서 세 번째 샷을 홀 가까이 붙인 뒤 버디를 낚아 승기를 잡았다.
 
이정환은 임성재에게 두 타 뒤진 채 맞이한 18번 홀을 버디로 마쳐 한 타 차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그는 이번 시즌 3개 대회에서 준우승 1, 32회를 기록했다.
 
추천 선수로 출전한 2006년생 아마추어 문동현(제물포 방통고)은 이날 출전 선수 중 가장 많은 6타를 줄이며 공동 2위에 올랐다.
 
장동규가 4(9언더파 279), 문도엽과 이동민, 김태호, 옥태훈이 공동 5(8언더파 280)에 자리했고, 조민규와 최진호는 공동 9(7언더파 281)에 올랐다.
 
지난해 상금왕 박상현은 공동 12(5언더파 283), 올 시즌 개막전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 우승자 윤상필은 공동 53(4오버파 292)로 마쳤다. 스카이데일리·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