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富동산 > 아파트
서울 아파트 매매가 전고점 95% 회복… 강남·용산 99% 수준
부동산R114 분석… 고급 주거지 위주 회복세 빨라
김학형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26 12:30:26
▲ 롯데월드타워에서 내려다 본 서울 강남구 아파트 밀집 지역. ⓒ스카이데일리
 
서울 아파트의 매매가격이 종전 최고점의 95%에 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거래량이 적은데 고가 거래가 많아서 평균 가격이 오르는 일종의 착시일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부동산 정보 제공 업체 부동산R114가 26일 서울 아파트 116만 가구를 표본으로 가구당 평균 가격(호가·시세·지역별 평균 등 반영)을 조사한 결과 서울 아파트 평균 가격은 17일 기준 129921억 원으로 전고점인 2021137147억 원과 비교할 때 95% 수준을 회복했다.
 
자치구별로 보면 고급 주거지 중에서도 집값이 비싸기로 유명한 강남구 아파트의 평균 가격이 258135만 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는 역대 최고치인 202126949만 원의 약 99%에 해당한다.
 
최고급 주택이 많은 용산구 역시 186643만 원으로 전고점인 2022188432만 원의 99% 수준을 회복했다. 이어 서초구가 277147만 원으로 전고점인 2022283111만 원의 98% 수준이었고 송파구는 186473만 원으로 202120225만 원의 93% 수준이었다.
 
종로구가 9135만 원으로 전고점인 202291546만 원)98%를 회복했다. 영등포구(129506만 원)와 양천구(136276만 원)도 각각 전고점의 97% 수준에 이르렀다. 서울 시내 25개 자치구 중 19곳이 전고점 대비 90% 선을 넘어섰다.
 
이와 반대로 서울 중구(89%) 강동구(88%) 노원구(87%) 강북구(87%) 관악구(86%) 도봉구(85%) 등은 비교적 아파트 가격 회복세가 더딘 모습을 보였다.
 
상대적으로 고가 지역의 빠른 가격 회복세는 실제 사례에서도 확인된다. 서울 용산구 이촌동 ‘LG한강자이아파트의 전용면적 133.78는 지난달 833억 원에 거래돼 전고점을 넘어섰다.
 
또 지난달 15일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 1전용 196.2189억 원에 거래됐고, 지난달 18일 서초구 반포동 반포 자이전용 132.43492000만 원에 손바뀜해 각각 역대 최고가를 경신했다.
 
윤지해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전체적인 추세를 보면 고가 지역이 먼저 치고 나가고 나머지 지역이 갭을 메우며 따라가는 모습이라며 지금 가격 회복이 더딘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등의 지역도 결국 키 맞추기현상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