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종합
‘역 스윕’ 기적은 없었다… 플로리다, 창단 첫 NHL 스탠리컵 우승
에드먼턴 맞아 3연승 뒤 3연패… 7차전서 2-1로 짜릿한 승리
MVP는 준우승팀 에드먼턴 공격수 맥데이비드에게 돌아가
스카이데일리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6-25 17:09:16
▲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플로리다 팬서스의 수비수 조시 마허라가 25일(한국시간) 스탠리컵 파이널 7차전에서 챔피언에 오른 뒤 스탠리컵을 들어올리며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플로리다 팬서스가 창단 31년 만에 처음으로 스탠리컵을 차지했다.
 
플로리다는 25(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선라이즈 아메란트 뱅크 아레나에서 열린 2024 NHL 스탠리컵 파이널 7차전에서 에드먼턴 오일러스에 2-1로 승리했다.
 
앞서 1차전부터 3차전까지 모두 승리해 손쉽게 우승을 결정짓는 듯했던 플로리다는 4차전부터 6차전까지 연패해 결국 운명의 7차전을 맞이하게 됐다.
 
플로리다는 기세등등한 에드먼턴을 맞아 탄탄한 수비로 상대 예공을 차단한 뒤 득점 기회를 놓치지 않는 경기를 펼쳤다.
 
1993년 창단한 플로리다는 1996년과 2023년 두 차례 스탠리컵 파이널에서 고배를 마셨다가 이번에 처음으로 정상을 정복했다.
 
플로리다는 1피리어드 427초 만에 카터 버헤이기의 골로 기선을 제압했다. 그러자 에드먼턴은 217초 뒤 마티아스 얀마르크가 동점 골을 터트려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플로리다에 창단 첫 우승을 안긴 결승골은 2피리어드 1511초에 나왔다. 샘 라인하트는 상대 수비가 진용을 갖추기 전에 강력한 리스트샷으로 골문을 뚫는 데 성공했다.
 
플로리다 골리 세르게이 보브롭스키는 24개의 상대 슈팅 가운데 23개를 막아내며 팀 승리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1990년 스탠리컵 파이널 이후 34년 만의 우승을 노렸던 에드먼턴은 3연패 뒤 4연승을 거두는 역스윕기적을 눈앞에 두고 무릎을 꿇었다. 캐나다 연고 구단이 NHL에서 마지막으로 우승을 차지한 건 1993년 몬트리올 캐내디언스다.
 
이후 이번 시즌 에드먼턴까지 캐나다 연고 구단은 7차례 스탠리컵 파이널에 진출했으나 줄줄이 미국 구단에 우승컵을 내줬다.
 
스탠리컵 플레이오프 최우수선수(MVP)에게 주는 콘 스마이스 트로피는 우승팀인 플로리다가 아닌 준우승팀 에드먼턴의 공격수 코너 맥데이비드에게 돌아갔다.
 
맥데이비드는 이번 스탠리컵 플레이오프에서 총 42개의 공격 포인트를 올려 1985년 웨인 그레츠키(47 공격포인트)의 기록에 고작 5개가 뒤처졌다. 맥데이비드는 총 17개의 1위 표 가운데 16표를 독식하며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NHL을 대표하는 스타 선수인 맥데이비드는 우승 트로피를 눈앞에서 놓쳤다는 좌절감 때문인지 경기 후 시상식에 나타나지 않았다.
 
맥데이비드는 이후 트로피에 이름을 새긴 건 영광이지만 그뿐이다라고 짧게 소감을 밝혔다스카이데일리·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