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시정·구정
경기도, K-컬처밸리 협약 해지 관련 “사업추진 의지 없었다고 판단”
“전력공급 중단에 CJ 소극적 태도 취해”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 조속 추진하겠다” 재확인
강재규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7-10 17:13:13
▲ 10일 김성중 경기도 행정1부지사가 경기도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경기도
 
경기도가 최근 K-컬처밸리 협약 해지와 관련, CJ라이브시티 측의 사업 추진의지 부족으로 인한 불가피한 결정이었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성중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10일 오전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는 CJ라이브시티의 사업추진 의지 부족으로 더 이상 도민의 불이익을 초래하지 않도록 협약 해제를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확정된 조정안에 대해 경기도에 수용을 요구하고 그에 대한 경기도의 대안 조차도 불수용한 것에 대하여 CJ라이브시티가 과연 사업추진 의지가 있는지 되묻고 싶다”면서 사업주체 측의 추진 의지가 없었다는 판단에 따른 것임을 분명히 했다.
 
경기도가 이달 1일 김현곤 경제부지사 기자회견을 통해 협약 해지발표에 이어 이날 재차 확인을 한 것은 최근 고양시 정치권을 중심으로 일고 있는 반발 기류를 의식해 조기에 대응하겠다는 의지롤 읽혀진다.
 
이날 김성중 부지사는 “경기도는 8년간의 K-컬처밸리 사업이 협약 해제에 이르게 된 것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이제는 지난 사업의 실패를 발판 삼아 ‘K-콘텐츠 특화 복합문화단지’의 성공적 수행을 위해 TF를 구성하여 분야별 전문가와 함께 개발방향 및 사업추진 방식 등을 검토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사업시행자인 CJ라이브시티가 2016년 8월 숙박용지에 공연장을 착공했지만 2017년 1월 공사를 중지했고 기본협약상 개발기한인 2020년 8월까지 추가적인 개발사업 진행 없이 3차례에 걸쳐 사업계획 변경만 진행했다는 게 도의 설명이다.
 
이후 CJ라이브시티는 2021년 11월 아레나 공사를 착공했지만 시공사와 계약방식변경 협상을 사유로 지난해 4월부터 공사를 중지했고 올해 3월 시공사와 협상을 완료해 공사재개가 가능한 상황에도 공사를 이어가지 않았다. 
 
또 상업용지 및 숙박용지 건축 인허가 신청도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다. 김 부지사는 향후 공영개발 방식으로 K-콘텐츠 복합문화단지 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경기도는 8년간의 K-컬처밸리 사업이 협약 해제에 이르게 된 것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도는 사업의 책임있는 추진과 최소한의 공공성 담보를 위해 공영개발방식으로 추진할 계획이며 GH공사 중심으로 단독추진 또는 공동사업시행·사업목적법인 설립 등 다양한 사업방식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