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한진家 조현아 전 부사장, ‘남편 상해 혐의’ 벌금 300만원

법원, 재판 없이 약식명령…일부 아동학대 혐의는 무혐의

강주현기자(jhka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4-30 14:15:30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남편에게 상해를 입힌 혐의로 약식기소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에게 법원이 벌금 300만원을 명령했다. 사진은 조현아 전 부사장. [사진=뉴시스]
 
남편에게 상해를 입힌 혐의로 약식기소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30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21단독 인진섭 판사는 전날 상해 혐의로 약식기소된 조 전 부사장에게 벌금 300만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
 
약식명령은 재판 없이 벌금·과태료 등 처분을 하는 절차를 말한다. 약식명령을 받은 당사자는 불복할 경우 약식명령문을 송달받은 후 일주일 이내에 정식재판을 청구할 수 있다.
 
조 전 부사장의 남편인 박씨는 이혼 소송이 진행 중인 지난해 2월 조 전 부사장을 상대로 특수상해 및 아동학대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소장에는 조 전 부사장이 화가 난다며 박씨의 목을 조르고 폭언을 했다는 내용 등이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밥을 빨리 안 먹는다는 이유로 쌍둥이 아들에게 수저를 집어 던졌다는 내용 등도 담긴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조사를 거쳐 지난해 6월 상해 혐의와 아동학대 혐의 일부를 적용해 조 전 부사장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당초 박씨는 조 전 부사장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등 혐의도 고소장에 담았으나 이에 대한 고소는 취하했다.
 
검찰은 지난해 11월 조 전 부사장을 소환해 조사했고 상해 혐의만 적용해 약식기소했다. 조 전 부사장의 일부 아동학대 혐의는 무혐의 처분된 것으로 전해졌다.
 
성형외과 전문의인 박씨는 2010년 10월 조 전 부사장과 결혼해 쌍둥이 아들을 두고 있다. 박씨는 2018년 4월 서울가정법원에 조 전 부사장이 결혼 생활 중 폭언과 폭행을 일삼아왔다며 이혼 소송을 제기했다. 현재 이혼 소송은 추정된 상태다. 추정은 다음 기일을 추후에 지정한다는 뜻이다. 법원이 중간단계 검토를 할 때 쓰는 방법이다.
 
 
[강주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tvN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로 복귀하는 탤런트 김수현이 사는 아파트의 명사들
구자민
한국SMT
김수현
키이스트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1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사각지대 놓인 ‘미혼부 가정’ 돕기 위해 나섰죠”
아이 출생신고조차 어려운 싱글대디를 위해 법적...

미세먼지 (2020-05-31 18:30 기준)

  • 서울
  •  
(양호 : 37)
  • 부산
  •  
(좋음 : 24)
  • 대구
  •  
(보통 : 44)
  • 인천
  •  
(좋음 : 30)
  • 광주
  •  
(양호 : 33)
  • 대전
  •  
(양호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