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아프간 탈레반, 이슬람 축제 3일간 휴전선언

2월 미-탈레반 평화협상 이후에도 정부군과 격돌…가니 아프간 대통령도 “휴전 환영”

정동현기자(dhjeo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5-24 11:58:09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지난달 20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코로나(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쓴 일용직 근로자들이 금식성월인 라마단을 앞두고 아프간 기업인들이 기증한 밀을 무료로 받기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프가니스탄의 탈레반이 24일(현지시간)부터 이슬람 명절인 이드(EID) 축제기간 3일 동안 아프가니스탄 정부군과의 정전을 선언했다고 영국 BBC방송이 이날 보도했다.
 
이는 최근 몇 주일 동안 탈레반 군의 공격이 심화되면서 정부군과 격전이 벌어진 끝에 나온 휴전 제의로 볼 수 있다.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대통령은 이를 크게 환영한다면서 “정부군 병사들은 휴전의 조건을 충실히 이행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이번 휴전이 성사되면서 더 장기적인 휴전, 나아가 전쟁 종식에 대한 희망도 다시 되살아 나고 있다.
 
하지만 2018년에도 이드 축일을 앞두고 비슷한 휴전 제의가 있었으나 휴전일이 그 이상 연장되지는 않았다.
 
이드는 라마단 기간을 종결하는 의미를 가진 축일이다.
 
BBC는 자빈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이 “휴전기간 동안 어떤 공격작전도 수행해서는 안 된다. 혹시 적이 공격을 해오더라도 각 전투원은 자신을 방어하는 정도로만 대응하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탈레반 측은 이번 휴전이 순전히 이드 기간에만 유효하다고 강조했다.
 
가니 아프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이번 휴전을 환영한다. 나도 우리 군에게 휴전협정을 엄수하고 공격을 받을 경우에만 자위권을 발동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아프간 국민들과 국제 옵서버들은 오래 전부터 아프간 유혈사태의 종식을 희망했으며 올해 2월 미국과 탈레반이 평화협정을 체결한 뒤로는 큰 희망을 가졌다. 하지만 포로교환 문제로 양측의 협상은 교착상태에 빠졌고 최근 탈레반은 몇 주일 동안 다시 공세를 강화해 왔다.
 
[정동현 기자/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2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신동주 전 일본롯데그룹 부사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배용준
키이스트
신동주
일본롯데
이은식
서울대학교 의과대 의학과 비뇨기과학교실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0-07-14 18:30 기준)

  • 서울
  •  
(최고 : 8)
  • 부산
  •  
(최고 : 11)
  • 대구
  •  
(최고 : 10)
  • 인천
  •  
(최고 : 8)
  • 광주
  •  
(최고 : 11)
  • 대전
  •  
(최고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