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사무총장 “지난주 매일 신규 확진자 16만명”

WHO “코로나 누적 확진자 60%, 지난 1달새 발생”

정동현기자(dhjeo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7-02 16:33:55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의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코로나(코로나19)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계보건기구(WHO)는 1일(현지시간) 코로나(코로나19) 전 세계 누적 확진자의 60%가 지난 한 달 사이에 집중적으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현재 코로나19 사례 1030만건 이상이 보고됐고 50만6000명 넘게 숨졌다”면서 “지난 한 주 동안 매일 신규 사례가 16만건을 넘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모든 사례의 60%가 단 지난 한 달 사이 보고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서 벗어나기 위한 최고의 방법은 종합적 접근법을 취하는 것이다”며 “검사만, 사회적 거리두기만, 접촉 추적만, 마스크 착용만 해선 안 된다. 전부 다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포괄적 접근법을 취한 나라들은 전염을 억제하고 생명을 살렸다”면서 이들은 제한을 완화해도 재확산을 억누르고 광범위한 봉쇄 조치 재도입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몇몇 나라는 모든 수단을 활용하지 않고 부분적 접근법을 취하고 있다”면서 ”이 나라들은 앞에 길고 어려운 길이 놓여 있다”고 경고했다.
 
다만 그는 “팬데믹의 교훈은 한 나라가 어떤 상황에 처해 있더라도 반전이 가능하다는 것이다”며 “결코 늦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이탈리아와 스페인이 지난 3월 코로나19의 거점이었지만 리더십과 모든 사회 구성원의 적극적 참여, 포괄적 접근법 이행으로 사태를 통제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코로나는 작년 12월 말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처음으로 발병이 공식 보고됐다. 이후 두 달 만에 전 세계 6개 대륙에 모두 퍼졌다. 현재 공식 사망자가 가장 많은 나라는 미국, 브라질, 영국 등이다.
 
[정동현 기자/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2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LS그룹에서 일할 당시 기업가치를 7배로 성장시킨 구자홍 LS니꼬동제련 회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구자홍
LS-Nikko동제련
박태형
인포뱅크
유규수
대구한의대 보건학부 보건관리학과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0-08-13 15: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