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CJ제일제당 “냉동식품으로 외식의 내식화 이끈다”

‘고메 핫도그’‧‘고메 돈카츠’‧‘고메 치킨’ 등…고메 프라잉 인기

허경진기자(kjheo@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7-14 16:57:58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CJ제일제당 고메 프라잉 [사진제공=CJ제일제당]
 
냉동식품 시장 규모가 갈수록 성장하는 가운데 CJ제일제당 냉동식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CJ제일제당이 올해 하반기에도 맛과 품질의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외식의 내식화를 이끌어 나갈 것라고 14일 밝혔다.
 
CJ제일제당은 글로벌 냉동식품 시장이 수십 조원에 달하는 만큼 국내 시장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해 공격적인 투자를 통해 차별화 연구개발(R&D)과 혁신 제조기술 확보에 주력했다.
 
소비트렌드와 소비자 니즈에 맞춰 ‘비비고’와 ‘고메’브랜드를 앞세워 압도적 맛 품질의 제품을 선보였다. 특히 냉동식품 시장에 프리미엄 트렌드를 창출, 경쟁사들도 이러한 시장의 흐름에 동참하며 전체 시장이 성장하는 결과도 가져왔다. 그 결과 지난해 냉동식품 시장 규모는 2017년 대비 17% 성장했다.
 
올해도 CJ제일제당 냉동간편식 매출은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올해 상반기 매출은 약 19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 이상 성장했다.
 
‘고메 핫도그’, ‘고메 돈카츠’, ‘고메 치킨’ 등 고메 프라잉(Frying) 스낵이 성장을 견인했고, 4월 선보인 ‘비비고 주먹밥’과 지난해 말 출시한 ‘고메 냉동 베이커리’도 주목 받으며 매출 확대에 힘을 보탰다.
 
CJ제일제당은 올해 하반기에도 이 같은 흐름을 이어가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겠다는 방침이다.
 
먼저 프라잉 스낵의 포트폴리오를 강화한다. 프라잉류 시장 내 매출 비중이 가장 큰 치킨 카테고리를 공략하기 위해 최근 ‘고메 크리스피 양념치킨’을 선보였다. 가공식품으로 양념치킨 제품을 선보인 것은 업계 최초다. 한번 튀겨낸 후 고온의 오븐에 구워내 소스에 버무려도 눅눅하지 않고 바삭함이 살아있으며 치킨 전문점 소스가 별도로 들어있어 부어 먹거나 찍어 먹을 수 있다.
 
더불어 슈완스와의 기술 교류를 통해 ‘고메’ 피자의 맛 품질을 업그레이드 시켜 올해 하반기 본격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고메 프라잉 스낵과 주먹밥, 베이커리 같이 외식에서 소비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메뉴를 구현한 제품을 통해 냉동간편식 트렌드를 이끌어나갈 계획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앞으로도 세분화된 소비자 입맛을 충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전했다.
 
[허경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2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뮤지컬, 영화, 드라마 세 분야에서 모두 성공을 거둔 배우 '조승우'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강승수
한샘
조승우
굿맨스토리
한성희
포스코건설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0-08-15 00: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