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車산업협회, 국회에 개소세 인하율 70% 확대 건의

코로나19 여파 수출·내수시장 부진 지속…완성차업계 경쟁 심화 ‘이중고’

오창영기자(cyoh@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10-15 14:21:35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자동차산업협회는 15일 국회에 계류 중인 개소세 70% 인하 관련 법률 개정안을 조속히 통과시켜 달라고 요청했다. 사진은 정만기 자동차산업협회 회장. [사진=뉴시스]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개별소비세(개소세) 인하율을 확대해달라고 국회에 건의했다. 개소세 인하율 축소로 내수 촉진 효과가 크게 줄어든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까지 겹쳐 국내 자동차 업계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어서다.
 
자동차산업협회는 15일 국회에 계류 중인 개소세 70% 인하 관련 법률 개정안을 조속히 통과시켜 달라고 요청했다.
 
자동차산업협회는 “정부가 개소세 인하 폭을 축소한 7월 이후부터 직전 월 대비 7월 18.2% 감소, 8월 22.5% 감소 등 내수 판매가 크게 줄었다”며 “그동안 셧다운 등 위기를 겪었던 해외 자동차 업체들이 생산, 판매에 본격적으로 나서면서 국내 완성차 업체들은 수출 시장에서도 어려움에 직면하게 됐다”고 말했다.
 
실제로 올해 8월 미국 시장 내 국내 완성차 판매량은 13.6% 증가하며 시장 점유율을 8.8%까지 확대했다. 그러나 9월부터 해외 자동차 업체들이 정상 생산·판매에 나서면서 시장 점유율이 8.3%로 다시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소세 인하 효과에 대한 분석을 살펴보면 국내 완성차 판매랑은 개소세 70% 인하 전인 올해 1~2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8.2%(4만558대) 감소했다. 그러나 개소세 70% 인하 후에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5.9%(8만5021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판매 규모 면에서도 약 2조6178억원에 달하는 수익이 창출된 것으로 집계돼 개소세 70% 인하의 내수 진작 효과가 상당히 큰 것으로 확인됐다.
 
정만기 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은 “최근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가동이 정상화되고 수출 시장에서의 경쟁이 본격화되면서 국내 완성차 업체들의 위기 우려가 더욱 확대되고 있다”며 “코로나로 인한 위기가 본격 해소되기 전까지 개소세 70% 인하에 따른 내수 촉진이 절실한 상황이다”고 말했다.
 
[오창영 기자 / 판단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현대자동차를 이끌고 있는 하언태 대표이사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최영상
AT커니코리아
하언태
현대자동차
현순엽
SK하이닉스 기업문화센터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전통 민요·재즈가 결합된 사운드의 풍성함을 느껴보세요”
국악의 저변확대를 꿈꾸는 전통 창작 그룹… ‘...

미세먼지 (2020-10-26 12:3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