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내부통제 구멍 숭숭…한화솔루션 사외이사 ‘거수기’ 논란

최근 10년간 한화솔루션 이사회 안건서 사외이사 반대표 단 1건

2010년대 초반 계열사 출신 인사가 사외이사진 과반 차지하기도

계열회사 상품거래·인수합병 등 오너家 관련 안건 모두 ‘찬성표’

강주현기자(jhka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11-19 17:36:56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최근 한화그룹이 잇달아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와 제재 등을 받은 가운데 그룹 내부통제 시스템을 두고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됐다. 사진은 한화. ⓒ스카이데일리
 
최근 한화솔루션이 방계회사에 부당지원한 혐의로 공정위로부터 과징금 부과 등 제재를 받으면서 내부통제 시스템에 대한 우려가 일고 있다. 대주주 권력을 견제하고 내부 부실을 견제하는 역할을 해야 할 사외이사가 거의 모든 안건에 찬성표만 던진 것으로 나타나 사실상 오너일가 뜻에 따라 움직이는 ‘거수기’ 신세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19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최근 10년 간 한화솔루션 이사회에서 사외이사가 반대표를 던진 안건은 ‘이사회 규정 개정’ 단 1건에 불과했다. 이를 제외하면 사외이사가 이사회에 불참했던 경우를 제외하고 모두 찬성표를 던졌다.
 
사외이사가 찬성표를 던진 이사회 안건엔 오너일가 계열사와의 거래에 대한 안건도 상당수 포함돼 있다. 그간 사외이사가 찬성표를 던진 이사회 안건 중 주요 내용만 살펴봐도 △최대주주등과의 거래총액한도 승인의 건 △계열회사와 상품 용역거래 승인의 건 △한화S&C(주)와 거래승인의 건 △모회사 이행보증 제공의 건 △브랜드 라이선스 재계약 승인의 건 △이사(최대주주) 등과 회사 간의 거래 승인의 건 △비상장 계열사 합병 추진의 건 등이다.
 
한화솔루션 이사회가 거래승인한 한화S&C(현 에이치솔루션)의 경우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세 아들이 지분 100%를 보유한 곳으로 한화그룹 경영권 승계를 위한 핵심 계열사로 손꼽힌다. 이를 통해 김 회장의 세 아들이 지분 100%를 가진 한화S&C는 한화솔루션과의 내부거래로 덩치를 키울 수 있었다.
 
한화솔루션 사외이사 제도를 향한 우려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나마 2018년부터는 한화솔루션이 사외이사를 외부인사로 교체했지만 이전까지만 해도 한화그룹 계열사 임원들이 사외이사 자리를 꿰차고 있었다. 경영진에 대한 견제와 감시를 위해 도입된 사외이사 제도가 사실상 제대로 이뤄지기 힘든 구조를 갖추고 있었던 셈이다.
 
실제 2009년부터 올해 3분기까지 한화솔루션 사외이사 명단을 살펴보면 사외이사로 재직했던 18명 중 6명이 한화그룹 계열사 출신 인사다. 정인현 전 한화이글스 대표, 오덕근 전 제일증권 이사, 김영학 전 대한생명 상무, 한동석 전 한화타임월드 부사장, 박석희 전 한화손해보험 대표, 노세래 전 한국종합기계 이사 등이다.
 
2009년과 2010년 사외인사 4명 중 2명이 계열사 출신 인사였고 2011년엔 4명 중 3명이 계열사출신 인사였다. 2012년에도 사외이사 5자리 중 3자리를 계열사 출신 인사가 차지했다. 한화그룹 계열사 임원 출신인 사외이사들은 수년 간 한화솔루션에서 사외이사직을 유지했다. 특히 정인현 전 대표는 2000년부터 2015년까지 무려 15년 간 한화솔루션 사외이사직을 역임하기도 했다.
 
회사 이해관계가 얽혀 있는 한화 계열사 임원이 사외이사로 활동하면서 한화솔루션의 내부통제 시스템이 제 기능을 하지 못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계열사 임원직까지 수행한 인물이 사외이사로서 독립적인 직무수행은 사실상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경제개혁연구소 관계자는 “계열사 임직원 출신 사외이사는 독립성이 의심받을 수 있고 회사와 밀접한 이해관계가 형성될 위험이 높다”고 밝혔다. 대주주의 권력을 견제하고 경영진에 대한 견제 및 감시를 해야 할 사외이사가 사실상 오너일가 입맛대로 움직이는 거수기 신세로 전락한 것과 다름없다는 지적이다.
 
한편, 최근 공정위는 한화솔루션에 시정명령과 함께 157억원에 달하는 과징금을 부과했다. 2008년부터 2019년까지 김승연 회장의 친누나 일가가 지배하는 물류회사 ‘한익스프레스’에 부당하게 일감을 몰아준 혐의다. 부당지원을 받은 혐의를 받는 한익스프레스는 72억83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받았다. 공정위는 해당 사안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강주현 기자 / 시각이 다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2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6

  • 슬퍼요
    4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국민여동생' 배우 문근영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문근영
나무액터스
신규철
제일정형외과병원
최성환
한화생명보험 보험연구소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2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사회문제에 대한 소통·공감·행동 이끄는 청년단체죠”
아동 성폭력·저출생·일회용 빨대 사용·주거 ...

미세먼지 (2020-11-28 00: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