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이니스프리 가격 차별 여전 “가맹점주만 죽어나”

이니스프리 대표 인기 제품 ‘트루케어 논나노 논코메도 무기자차 SPF48 50mL’

이니스프리 온·오프라인몰…그린티클럽·VIP 등급일 경우 최대 할인 시 9975원

위메프서 일반 회원도 8100원 구매 가능…오프라인 가맹점 매출 피해 불가피

허경진기자(kjheo@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1-14 16:21:58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이니스프리 제품의 온·오프라인 가격차별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이니스프리 ‘트루케어 논나노 논코메도 무기자차 SPF48 50mL’. [스카이데일리 DB]
 
아모레퍼시픽 화장품 브랜드인 이니스프리의 온·오프라인 간 가격 차이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가맹점주들과 상생 협약을 맺었음에도 차별적인 가격 행태가 개선되지 않고 있어 소상공인들 사이에선 매출 피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불거져 나오고 있다.
 
이니스프리는 14일부터 16일까지 3일간 올해 첫 번째 멤버십 세일인 ‘1월 멤버십데이’를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1월 멤버십데이’는 등급별 최대 30% 할인 혜택과 더불어 채널별 할인 쿠폰 등 다양한 추가 혜택을 선보인다. 이니스프리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고객은 결제 금액의 5% 추가할인(최대 할인 한도 5000원) 가능한 온·오프라인 쿠폰은 각 1장씩 지급받을 수 있다. 해당 쿠폰은 14일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대상으로 발송되는 메시지를 통해 선착순 발급 가능하며 멤버십데이 기간인 16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그러나 행사 여부와 상관없이 이니스프리 매장이 아닌 다른 온라인몰 가격이 더 저렴한 것으로 나타나 가맹점주들은 울분을 토하고 있다.
 
이니스프리의 대표 인기제품인 ‘트루케어 논나노 논코메도 무기자차 SPF48 50mL’의 경우 정가 1만5000원이다. 이니스프리 온·오프라인몰에서 구매 시 그린티클럽과 VIP등급에 한해서 ‘1월 멤버십데이’ 30%할인과 추가 5%할인을 받아 9975원에 구매할 수 있다. 웰컴·신규회원 등급인 경우에는 ‘1월 멤버십데이’ 20%할인에 추가 5%할인을 받아 1만1400원에 구매가능하다.
 
그러나 위메프에서는 누구나 8100원에 구매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위메프에서는 단 하나의 제품(최저 3600원)을 사도 무료배송이 되는 반면 이니스프리 온라인몰에서는 2만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으로 배송비 2500원이 별도 부가됐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지속되는 저렴한 온라인 판매에 이니스프리 오프라인 매장 가맹점주들은 매출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서울의 한 이니스프리 매장 관계자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동일하게 추가 5%할인 쿠폰이 발급된다고 하더라도 다른 온라인몰에서 더 저렴하게 판매하기 때문에 매출 타격이 불가피하다”고 토로했다.
 
이니스프리 제품을 애용한다고 밝힌 소비자 손흥미 씨(27·여)는 “몇년 째 이니스프리 ‘트루케어 논나노 논코메도 무기자차 SPF48 50mL’ 이 제품만 쭉 써왔다”며 “그렇기 때문에 오프라인에서 테스터를 안해도 되고 굳이 비싸게 주고 살 필요가 없어서 항상 소셜커머스 위메프나 티몬, 쿠팡 등에서 구매한다”고 말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수년 간 온라인 플랫폼에서 판매하는 화장품 가격이 가맹점보다 훨씬 더 저렴하게 판매되는 바람에 가맹점과 갈등을 빚어왔다. 그러다 지난해 아모레퍼시픽이 가맹점주들과 상생협약을 맺었지만 차별적인 가격은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자사가 가맹점과 온라인몰에 대한 공급 가격은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온라인몰의 자체적인 할인 정책에 따라 판매가격이 일부 차이가 발생한 것 같다”며 “현행법상 회사가 온라인몰의 프로모션을 제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가맹점과 유사한 수준으로 혜택이 제공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가맹점은 아모레퍼시픽의 중요한 파트너다”며 “자사는 최근 가맹점협의회와 전용 상품 확대, 온라인 직영몰 수익 공유 강화 등의 내용을 담은 상생 협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앞으로도 업계가 다 함께 상생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허경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16

  • 감동이예요
    7

  • 후속기사원해요
    10

  • 화나요
    22

  • 슬퍼요
    1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1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우리나라 트로트 계의 여왕이 되고 싶어요”
통기타 가수·뮤지컬 배우·연극배우 출신이 모...

미세먼지 (2021-02-26 15: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