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대전 유성에서 치열한 유통대전 전개

4월과 8월 대형 유통업체 잇따라 오픈 긴장

이재훈기자(jhlee@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2-23 00:00:37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4월에 대전 유성구에 문을 여는 대형 유통업체 골든하이 아울렛. 대전 유성구 유통대전의 불을 붙일 도화선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골든하이]
 
대전 유성에서 4월과 8월 치열한 유통대전이 벌어질 전망이다. 오는 4월에는 골든하이, 8월에는 사이언스 콤플렉스가 개점을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그것도 대전광역시의 중심 상권 유성구에 나란히 등장, 일전을 각오하고 있다. 코로나 여파로 오프라인 유통산업이 축소되는 상황에서 두 개의 거대 유통업체의 생존경쟁이 눈길을 끌고 있다. 
 
4월에 먼저 문을 여는 골든하이는 유성구 봉명동 유성온천역 8번 출구 인근에 지하 6층 지상 10층, 연면적 9만 6978㎡ 규모로 들어선다. 지상 1~6층엔 400여 개의 패션브랜드가 입점할 예정이다. 10층은 지역 최대 컨벤션센터, 프리미엄 식당가, 키즈타운, 대형브랜드 전문관(플래그샵)이 속속 입점한다. 골든하이는 1일 입장객 3-5만 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유성구 도룡동 대전엑스포광장 일대에 들어서며 8월 오픈 예정인 사이언스 콤플렉스는 연면적 28만 3400㎡로 건설 중이다. 지하 3층 지상 7층으로 세워지는 사이언스 몰은 과학체험, 문화관람 시설, 멀티플렉스 상업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사이언스 타워는 지하 5층 지상 43층으로 사이언스센터, 호텔, 전망대 등의 공간이 제공된다. 건설공사는 7월 마무리될 예정이다.
 
대전 유통업계 관계자는 “가뜩이나 코로나로 어려운 상황에서 대형 유통업체가 두 개 더 생기니 걱정된다"며 "일단 당장 올 상반기에 개점할 골든하이 오픈 진행상황을 보고 다양한 프로모션 기획과 여러 혜택을 강화, 최대한 고객을 끌어 모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재훈 기자 / 판단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1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1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울산현대 감독으로 K리그에 복귀한 '홍명보' 감독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강방천
에셋플러스자산운용
설민석
단꿈에듀
홍명보
울산현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우리나라 트로트 계의 여왕이 되고 싶어요”
통기타 가수·뮤지컬 배우·연극배우 출신이 모...

미세먼지 (2021-02-26 15: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