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현대重, 녹색채권 최고 등급…ESG 경영 속도

최우량 등급 그린 1 평가 선정…내달 5일 1500억 규모 녹색채권 발행

이창현기자(chlee@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2-21 14:10:43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현대중공업그룹 조선계열사인 현대중공업은 지난 19일 NICE신용평가사로부터 녹색채권 발행을 위한 최우량 등급인 그린 1(Green 1) 평가를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그룹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조선업계 최초로 녹색채권 최고 등급평가를 받았다.
 
현대중공업그룹 조선계열사인 현대중공업은 지난 19일 NICE신용평가사로부터 녹색채권 발행을 위한 최우량 등급인 그린 1(Green 1) 평가를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이를 바탕으로 현대중공업은 다음달 5일 1500억 규모의 녹색채권을 발행할 계획이다.
 
녹색채권은 친환경 사업 투자를 목표로 하는 ESG채권 중 하나이며, NICE신용평가의 인증등급은 발행 자금으로 투자하는 프로젝트의 적합성, 프로젝트 선정의 적정성, 자금관리의 적정성, 외부공시의 충실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부여한다.
 
현대중공업은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친환경 선박을 건조, 유해물질 저감에 앞장서는 등 환경개선 효과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최고 등급을 받았으며, 향후 조달자금을 친환경 선박 건조 및 기술 개발에 사용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이번 최고 등급 판정은 그간 친환경 선박 건조 및 기술개발을 꾸준히 이어온 결과이다”며 “앞으로도 ESG를 경영 최우선가치로 삼아 보다 나은 환경을 만드는데 기여하는 기업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그룹은 올 초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사장을 그룹 최고지속가능경영책임자(CSO)로 선임하고 ESG실무위원회를 신설한 바 있다. 더불어 그룹 내 각 계열사 이사회에 ESG 성과를 보고하는 프로세스도 구축할 계획이다. 정유 계열사인 현대오일뱅크도 국내 처음으로 NICE신용평가 및 딜로이트안진 2곳에서 복수로 친환경 인증의견을 받고 지난달 28일 4000억원 녹색채권 발행에 성공한 바 있다.
 
또한 현대중공업 역시 지난해 5월 업계 최초로 산업은행과 총 4800억원 규모의 그린론을 체결했다. 현대중공업지주도 판교 글로벌 R&D센터를 친환경 요소로 설계, 건립하기 위해 3000억원 규모의 그린론을 체결하는 등 ESG경영 실천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밖에도 삼성중공업은 ESG 경영을 위해 환경과 에너지 경영 시스템인 ISO-14001과 ISO-50001을 각각 취득해 유지 중에 있다. 대우조선해양도 탈탄소화를 목표로 친환경 연료인 암모니아와 수소 추진선 개발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
 
[이창현 기자 / 시각이 다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가수, 예능인, 음반제작자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는 만능엔터테이너 '윤종신'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금진호
상공부
김선욱
이화여자대학교
윤종신
미스틱엔터테인먼트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우리나라 트로트 계의 여왕이 되고 싶어요”
통기타 가수·뮤지컬 배우·연극배우 출신이 모...

미세먼지 (2021-02-26 15: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