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직장인 10명 중 7명 “지난해 이직 미뤘다”

‘이직 공백기 부담’·‘원하는 기업 채용 공고 안 나와서’ 등

지난해 이직 미룬 직장인 90.8% “올해 이직 시도할 것”

허경진기자(kjheo@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2-23 12:22:12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지난해 이직을 미룬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직장인. [사진제공=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기업들이 채용 규모를 줄이면서 지난해 직장인들의 이직 시도도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이직 의향이 있는 직장인 1125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이직을 미뤘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66.7%가 ‘이직을 미뤘다’고 답했다.
 
기업 형태별로는 △중소기업(68.4%) △중견기업(63.9%) △대기업(60.9%) 재직자 순으로 이직을 미룬 비율이 높았다.
 
직급별로는 △대리급(74.1%) △사원급(67.2%) △과장급(64.2%) △임원급(52.2%) △부장급(50%) 순으로, 직급이 낮은 직장인들이 높은 직장인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이직을 미룬 경우가 많았다.
 
이들이 이직을 미룬 가장 큰 이유는 ‘혹시 발생할 이직 공백기가 부담스러워서’(51.1%, 복수응답)였다. 이어 △‘원하는 기업의 채용 공고가 안 나와서’(44.5%) △‘채용 취소 가능성 등 불확실성이 커서’(25.2%) △‘재직 중인 직장의 업무가 늘어서’(18.9%) △‘이직한 회사 사정이 안 좋아질 수 있어서’(15.3%) 등의 순이었다.
 
이직을 미룬 것이 직장 생활에 미친 영향은 ‘생각 없이 관성적으로 일하게 됨’(46.8%,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직장에 대한 불만이 더욱 커짐’(33.7%) △‘현 직장에서 만족스러운 점을 찾으려고 노력하게 됨’(28.9%) △‘직장보다 외부 활동에 더 집중하게 됨’(17.5%) △기존 업무에 더욱 매진하게 됨’(13.2%) 등의 순이었다.
 
한편 지난해 이직을 미룬 직장인들 중 대다수인 90.8%는 올해 이직을 시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직을 시도할 시점은 구체적으로 △‘1분기’(37.3%) △‘2분기’(26.9%) △‘3분기’(19.5%) △‘4분기’(16.3%) 등의 순이었다. 그러나 이들이 생각하는 올해 이직 성공률은 평균 58.5%로 집계돼 높지 않았다.
 
지난해 이직을 미루지 않은 직장인들(375명)은 그 이유로 ‘현재 직장에서 도저히 더 버틸 수 없어서’(42.7%,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들었다. 이 외에도 △‘원하는 기업의 채용 공고가 나와서’(25.9%) △‘코로나와 무관하거나 호재인 업종으로 이직할 것이어서’(17.1%) △‘폐업 위기 등 재직 중인 직장 상황이 안 좋아져서’(13.3%) △‘좋은 포지션을 제안 받아서’(12.3%) 등이 있었다.
 
[허경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원로배우 '김용림'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강순범
건국대병원 여성·부인종양센터
김용림
문종박
현대오일뱅크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우리나라 트로트 계의 여왕이 되고 싶어요”
통기타 가수·뮤지컬 배우·연극배우 출신이 모...

미세먼지 (2021-02-26 00: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