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구멍 ‘숭숭’ 가상화폐 거래소, 보안대책 강화된다

빗썸, 1금융권 적용 서비스 도입…방통위 “보안점검 강화할 것”

정수민기자(smju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18-02-23 12:05:25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스카이데일리
 
정부의 보안실태 점검에서 낙제점을 받았던 가상화폐 거래소들이 이용자들의 신뢰 제고를 위해 보안대책에 나서고 있다. 정부도 지속적으로 취약점을 지적하고 점검을 강화하는 모양새다.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은 온라인 거래 시 발생할 수 있는 개인정보 유출, 금융정보 탈취 등 다양한 보안 위협에 통합 대응하는 통합 보안 솔루션 도입을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해 빗썸은 해킹 공격을 받고 이용자 정보와 빗썸 웹사이트 계정 정보 등이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해 몸살을 앓았다. 방송통신위원회(이하·방통위)는 빗썸에게 과징금 4350만원과 과태료 1500만원 등을 부과했다. 이로 인해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로는 첫 정부 제재를 받는 오명을 안게 됐다.
 
빗썸이 이번에 도입한 보안 솔루션은 1금융권에서 적용중인 서비스다. △키보드 보안 기능 △PC 방화벽 기능 △악성코드 탐지 △웹 서비스 보호·해킹 방지 기능 등을 제공한다. 개인용 스마트폰이나 PC뿐 아니라 서버까지 폭넓게 적용된다.
 
빗썸은 “이번 보안 솔루션 구축으로 고객에게 보다 안전한 거래 환경을 제공이 가능해졌다”며 “거래소 보안 수준의 강화로 빗썸에 대한 이용자들의 신뢰도가 한층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한국불록체인협회도 내달 가상화폐거래소 자율규제안을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거래소들의 규모가 확대된 만큼 가상화폐거래소를 상대로 보안, 이용자 보호 등 실태조사를 도입하겠다는 계획이다. 자율규제안을 충족하면 블록체인협회의 인증을 받을 수 있다.
 
현재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보안은 속수무책인 상태다. 통신 판매 업체로 신고만 하면 누구나 운영할 수 있고 별도의 보안 규정 없기 때문이다. 지난해 말 방통위가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8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보안점검에서 모두 ‘미흡’ 판정을 받기도 했다.
 
정부도 취약한 가상화폐 거래소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논의하고 있다. 방통위는 지난달 실시된 ‘2018년 정부업무보고’에서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 불안정성 지적하며 개인정보 보호수준에 대한 실태점검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일 국회 과학기술정봉통신부(이하·과기정통부) 업무보고에 참석한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도 가상통화 거래소 사이트의 보안이 취약하다고 지적했다. 유 장관은 “가상화폐 거래소 사이트에 대한 보안이 굉장히 취약하다”며 “그러나 해킹을 막기 위한 투자 강제화는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정수민 기자 / 시각이 다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아이돌 그룹 ‘젝스키스’의 리더로 데뷔해 MBC '1박 2일' 에서 '은초딩'이라는 별명을 얻은 은지원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강재헌
인제대학교 의과대 의학과 가정의학과교실
백민우
가톨릭대 부천성모병원
은지원
YG엔터테인먼트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0-07-06 03:30 기준)

  • 서울
  •  
(좋음 : 22)
  • 부산
  •  
(최고 : 14)
  • 대구
  •  
(양호 : 31)
  • 인천
  •  
(최고 : 14)
  • 광주
  •  
(최고 : 15)
  • 대전
  •  
(최고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