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지난달 외국인 3개월 만에 주식 팔고 한 달 만에 채권 샀다

상장주식 2조3430억원 순매도, 상장채권 1조7410억원 순투자

이은실기자(eslee@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09-09 14:37:57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금융감독원ⓒ스카이데일리
 
 
지난달 외국인이 투자한 국내 상장주식이 3개월 만에 순매도로 전환됐으며 상장채권은 1개월 만에 순투자로 전환됐다.
 
9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8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외국인은 상장주식 2조3430억원을 순매도, 상장채권 1조7410억원을 순투자해 총 6020억원의 순회수가 발생했다.
 
보유규모는 지난 8월말 현재 외국인은 상장주식 526조5000억원, 상장채권 125조9000억원 등 총 652조4000억원의 상장증권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주식은 아시아에서 2000억원 순매수했고 유럽과 미국은 각각 1조5000억원, 8000억원씩 순매도했다. 중동은 2000억원 순매도했다. 국가별로 살펴보면 말레이시아, 버진아일랜드, 네덜란드 등이 각각 1000억원씩 순매수했으며, 영국과 미국이 각각 8000억원씩, 룩셈부르크 3000억원이 순매도했다.
 
보유규모는 미국이 226조6000억원으로 외국인 전체의 43.0%를 차지했고 유럽이 149조6000억원으로 28.4%를 차지했다. 아시아 지역은 65조8000억원으로 12.5%, 중동은 17조원으로 3.2%에 머물렀다. 유럽 중 영국이 41조1000억원으로 7.8%, 룩셈부르크가 33조3000억원으로 6.3%를 차지했다. 아시아 중에서는 싱가포르가 30조4000억원으로 5.8%, 일본이 12조3000억원으로 2.3%를 나타냈다.
 
지난달 외국인은 상장채권 4조9960억원을 순매수했으나 만기상환 3조2550억원의 영향으로 총 1조 7410억원 순투자로 나타냈다. 이는 지난 7월 이후 1개월만에 순투자로 전환된 것이다.
 
채권시장은 지역별로 살펴보면 아시아에서 2조3000억원의 순투자를 보였고 중동과 유럽이 각각 4000억원의 순회수를 했다. 미국은 200억원의 순회수를 보였다. 보유규모는 아시아가 가장 많은 53조5000억원으로 전체 42.5%를 차지했고 이어 유럽이 44조3000억원으로 35.2%, 미국이 11조3000억원으로 9.0%를 보였다.
 
종류별로 보면 국채에서 2조원 순투자가 나타났고 통안채에서 3000억원 순회수를 보였다. 보유잔고는 국채가 97조3000억원, 통안채가 27조5000억원이다.
 
잔존만기는 1~5년 미만 2조1000억원, 5년 이상이 2조원에서 순투자했고 1년 미만 2조4000억원에서 순회수가 나타났다. 보유잔고 중 잔존만기 1~5년 미만이 49조4000억원으로 전체의 39.2%를 차지했으며, 1년 미만이 39조4000억원으로 31.3%, 5년 이상이 37조1000억원으로 29.5%을 각각 차지했다.
 
[이은실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서울 광진구에 집을 소유하고 있는 기업인들은 누가 있을까?
고명호
선워드
남봉길
한국팜비오
이영훈
포스코건설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소외된 이들 위한 금융소통창구 만드는 사람들이죠”
퇴직 금융인의 재능기부 및 사회공헌 통해 지속...

미세먼지 (2019-09-22 15:30 기준)

  • 서울
  •  
(최고 : 6)
  • 부산
  •  
(최고 : 6)
  • 대구
  •  
(최고 : 5)
  • 인천
  •  
(최고 : 11)
  • 광주
  •  
(최고 : 7)
  • 대전
  •  
(최고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