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떠나는 길도 고됐다…아사 탈북母子 장례 마침내 이뤄져

21일 오후 2시 광화문 교보문고 앞에서 진행…청와대 분수대까지 운구

배태용기자(tybae@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09-21 18:35:28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지난 7월 서울의 한 임대아파트에서 아사(餓死)한 것으로 추정되는 고 한성옥 씨와 그의 아들 김동진 군의 시민 장례 행사가 사망한 지 두달여 만에 진행됐다. ⓒ스카이데일리
 
아사 탈북민 모자(母子)의 장례식이 마침내 치뤄졌다.
 
21일 광화문 교보빌딩 앞에서는 지난 7월 서울의 한 임대아파트에서 아사(餓死)한 것으로 추정되는 고 한성옥 씨와 그의 아들 김동진 군의 시민 장례 행사가 이뤄졌다. 
 
이날 애도 행사는 김영민 KBS 성우의 진행으로 진행됐으며 김문수,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등 정치권 인사들도 자리를 함께 했으며, 큰 사건·사고 없이 마무리 됐다.
 
애도 행사의 첫 시작은 박관용 전 국회의장(공동장례위원장), 허광일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 박선영 시민 애도장 집행위원의 조사로 진행됐다. 박관용 전 의장은 “평생 정치를 하며 이런 무거운 조사(弔詞)를 하게 될 줄 몰랐다”면서 “두 사람을 보살피지 못하고 억울하게 죽게 만든 것은 대한민국 정치가 사망했다는 것”이라며 개탄함을 표했다.
 
다음으로 조사를 맡은 허광일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은 “풍요로운 자유 대한민국에 탈북민 모자가 아사했다는 것이 말이 되지 않는 비통한 일이다”며 “문재인 정부와, 박원순 서울 시장의 무관심이 이 같은 비극을 낳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 관계자 및 서울 시장은 이곳에 발길은 커녕 화환 하나 보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조사를 마친 후 조가(弔歌), 조시(弔詩) 낭독, 진혼무 순으로 진행됐으며 이후 탈북민들은 고인의 영정사진을 들고 청와대 분수대 앞까지 운구를 진행했다. 분수대 앞은 경찰들이 이미 바리케이드를 쳐둬 당초 계획대로 진행되지는 못했다. 
 
바리케이드로 인해 일부 탈북민들은 격앙된 반응을 보였지만, 큰 충돌 없이 청와대 앞에서 행사가 진행됐다. 이곳에서 탈북단체들은 ‘대통령에게 바란다’라는 주제로 자유발언을 진행했다. 
 
김홍광 NK지식인연대 대표는 자유발언을 통해 “‘사람이 먼저다’라고 말했던 문재인 정부 들어 탈북민들은 더욱 살기 어려워지고 경제대국인 대한민국에서 굶어죽는 일 까지 생겼다”며 “조속히 이들을 보호할 한성옥법을 만들어야 한다”고 성토했다. 
 
[배태용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1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3

  • 슬퍼요
    6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집을 소유한 명사들
권승조
카카오프렌즈
김수현
키이스트
허동수
GS칼텍스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모든 한부모가족에 대한 인식개선이 목표죠”
혼자 아이 양육하는 엄마 아빠는 이 세상의 슈퍼...

미세먼지 (2019-10-19 02:00 기준)

  • 서울
  •  
(좋음 : 16)
  • 부산
  •  
(최고 : 12)
  • 대구
  •  
(최고 : 12)
  • 인천
  •  
(좋음 : 21)
  • 광주
  •  
(좋음 : 16)
  • 대전
  •  
(최고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