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올해 세계 가전시장 규모 1340兆…5G 통신 본격화

전년 대비 2.5% 늘 것…통신·대형·소형 가전 상승세

나광국기자(kkna@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1-13 14:25:05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시장조사업체 GfK는 70여개국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한 결과 올해 세계 가전제품 매출액이 지난해 1300조원에서 2.5% 상승한 1340조원에 달할 것이라고 13일 밝혔다. LG베스트샵 전경 ⓒ스카이데일리
 
시장조사업체 GfK는 70여개국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한 결과 올해 세계 가전제품 매출액이 지난해 1300조원에서 2.5% 상승한 1340조원에 달할 것이라고 13일 밝혔다.
 
글로벌 시장 조사 기업 GfK는 약 70개국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대부분의 국가에서 가전 제품 매출액이 2-3% 소폭 상승하거나 그대로 일 것이라고 밝혔다. 품목별로는 통신가전 (3%↑), 대형가전 (2%↑), 소형가전 (8%↑)이 매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되는 반면, IT/사무용 기기와 영상 가전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가전제품 매출의 상당 부분은 통신가전이 차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GfK는 통신가전이 전체 가전 시장 매출의43%를 차지하며 약 580조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전 세계적으로 5세대 통신 (5G) 보급이 본격화되면서 시장 규모도 크게 증가할 것이란 분석이다. 특히 스마트폰 수요의 성장률이 큰 중국과 신흥 아시아 지역에서의 성과가 올해 가전 시장 매출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다음으로 주목받는 카테고리는 대형 가전이다. GfK는 대형 가전의 매출은 전체 가전 시장의 18%에 해당하는 약 239조원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초대형 TV 등 프리미엄 영상/음향 가전도 지속적인 판매 호조를 보이면서 약 186조 규모를 달성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 밖에 가전시장에서 가장 큰 폭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되는 소형 가전은 123조원 규모로 추산됐다.
 
이처럼 뛰어난 성능은 물론 세련된 디자인이 접목된 제품이 잇따라 출시되면서 가전 시장은 전 세계적으로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추세다. GfK 가전 담당 전문가 파블린 라자로브 (Pavlin Lazarov)는 “매년 제조사는 혁신적인 기능을 갖춘 신개념 가전을 선보이고 있고, 소비자도 편리하면서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는 프리미엄 가전제품을 선호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GfK 자료에 따르면, 소비 트렌드에 맞춰 편의성과 기능을 강화한 OLED TV (19%↑, 2017년 대비 2018년), 게이밍 노트북 (15%↑), 무선 청소기 (23%↑), 로봇 청소기 (18%↑), 세탁건조기 (29%↑) 등 주요 품목의 매출이 두 자릿수의 가파른 성장세를 보여 왔다. GfK측은 이와 같이 프리미엄 가전 소비 트렌드에 중심을 둔 혁신 제품의 인기는 올해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관측했다.
 
 
 
[나광국 기자 / 판단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1993년 SBS드라마 ‘공룡선생’으로 데뷔해 지금은 충무로의 흥행배우로 거듭난 배우 '정우성'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배종화
경희의료원
이승기
후크엔터테인먼트
이정재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0-08-03 08:3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