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안정 속 변화 택한 삼성전자 인사…세대교체 주목

부사장 4명 승진에 50대 초반 젊은 사업부장 발탁

나광국기자(kkna@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1-20 14:58:53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삼성전자가 20일 사장 승진 4명, 위촉업무 변경 5명 등 총 9명 규모의 2020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다. 사진은 삼성전자 서초사옥 ⓒ스카이데일리
 
삼성전자가 2020년 사장단 인사에서 큰 틀의 안정을 택했다. 김기남 DS부문장, 김현석 CE부문장, 고동진 IM부문장 등 3개 부문 대표이사 체제는 일단 유지됐다. 다만 생활가전사업부장을 부사장급 이하에 넘기고, 무선사업부장이 교체되는 등 변화도 눈에 띈다.
 
삼성전자는 20일 사장 승진 4명, 위촉업무 변경 5명 등 총 9명 규모의 2020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다. 2020년 사장단 인사에서는 3인 사업부문 대표 체제가 유지되며 일단 ‘안정’ 기조를 이어갔다 통상 삼성전자는 12월 첫째 주 사장단 인사를 발표하고 이어 후속임원 인사 명단을 공개했지만 이번 인사는 한 달 이상 늦어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전현직 경영진이 각종 재판에 연루된 상황에서 불확실성이 깊어지며 인사 또한 미뤄졌다. 새해에도 이 부회장의 파기환송심 재판이 이어지는 가운데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관련 증거인멸, 에버랜드 노조 와해,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와해 등 3건의 항소심도 진행 중이다.
 
이런 상황에서 삼성전자는 일단 큰 변화 없는 사장단 인사를 통해 불확실성 최소화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도 사업과 핵심기술 개발에 기여한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키며 미래 성장 의지, 성과주의 원칙을 강조했다.
 
특히 3인 사업부문 대표의 기존 영역이 새로운 리더들에게 일부 분할된 점이 눈에 띈다. CE부문장인 김현석 사장은 기존에는 생활가전사업부장과 삼성 리서치장을 겸임했는데, 생활가전사업부장의 자리는 부사장급 이하 임원에게 넘겨주게 됐다. IM부문장인 고동진 사장도 기존에는 무선사업부장을 겸임했지만, 이번 인사를 통해 노태문 삼성전자 사장이 새롭게 무선사업부장을 맡게 된다.
 
이 밖에 IM부문 네트워크사업부장 전경훈 부사장은 사장으로, 종합기술원 부원장 황성우 부사장은 종합기술원장 사장으로, 사업지원T/F 최윤호 부사장은 경영지원실장 사장으로, 삼성SDS 사업운영총괄 박학규 부사장은 삼성전자 DS부문 경영지원실장 사장으로 각각 승진했다.
 
 
 
[나광국 기자 / 생각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소비자 권익 지키는 자유시장경제 파수꾼이죠”
“소비자 선택권 찾아주는 경제전문가들…자유로...

미세먼지 (2020-02-22 08:30 기준)

  • 서울
  •  
(매우 나쁨 : 136)
  • 부산
  •  
(좋음 : 26)
  • 대구
  •  
(나쁨 : 53)
  • 인천
  •  
(매우 나쁨 : 130)
  • 광주
  •  
(나쁨 : 69)
  • 대전
  •  
(상당히 나쁨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