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CJ제일제당, 작년 영업익 8969억…전년比 7.7%↑

연간 매출 첫 20조원 대 달성…“수익성 중심의 질적 성장 이룰 것”

강주현기자(jhka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2-13 00:03:21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CJ제일제당이 지난해 수익성과 재무구조가 함께 개선되는 성과를 거뒀다. 매출은 사상 최초로 22조원을 돌파했다. 사진은 CJ제일제당. ⓒ스카이데일리
 
CJ제일제당이 지난해 수익성과 재무구조가 함께 개선되는 성과를 거뒀다. 매출은 사상 최초로 22조원을 돌파했다.
 
CJ제일제당은 12일 실적발표를 통해 지난해 매출이 전년에 비해 19.7% 성장한 22조 3525억원, 영업이익은 7.7% 늘어난 8969억원(연결기준)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연간 매출이 20조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순차입금이 전분기말 대비 2조원 이상 줄어들며 재무구조도 크게 개선됐다.
 
식품사업부문은 전년 동기 대비 51.9% 증가한 8조10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2분기부터 슈완스 실적이 본격 반영됐고 국내외 주력 제품의 매출이 늘며 큰 폭으로 성장했다. 글로벌 가공식품 매출은 전년 대비 약 4배 이상 늘어난 3조1539억 원을 기록했다. 슈완스(매출 약 2조2000억원)를 제외한 나머지 글로벌 가공식품 매출도 중국과 베트남 등의 호실적으로 40% 이상 늘었다. 이로써 지난해 식품 글로벌 매출 비중이 50%를 넘어서며 명실상부한 ‘글로벌 식품기업’의 위상을 확보했다.
 
국내에서는 압도적 가정간편식(HMR) 1위 지위를 공고히 했다. ‘비비고 죽’과 ‘비비고 국물요리’ 등 최근 출시한 주요 가정간편식을 비롯해 햇반 등 핵심제품의 매출이 평균 두 자리 수 성장률을 기록했다.
 
사료용 아미노산과 식품조미소재 등이 주력인 바이오사업부문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등의 악재에도 불구하고 소폭 증가한 2조7631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고부가가치 품목인 식품조미소재 ’핵산’은 압도적 글로벌 1위 지위를 한층 강화하며 판매량과 판가가 모두 상승했고, ‘알지닌’ 등 스페셜티 제품의 판매기반이 확대됐다. ASF와 글로벌 시황 악화로 주력 품목중 하나인 라이신을 전략적으로 감산(減産)했으나 고수익 제품 중심의 포트폴리오 다각화로 전년에 비해 수익성이 한층 개선됐다. 바이오사업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약 20% 늘어난 2327억 원을 시현하며 전체 사업부문중 가장 높은 8.4%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CJ Feed&Care(舊 생물자원사업부문, 사료+축산)는 국내외 사료 판매처를 수익성 중심으로 조정하며 전년 대비 약 8% 줄어든 1조9932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그러나 고마진 판매처 중심의 효율화와 베트남 돈가(豚價), 인도네시아 육계가 상승에 힘입어 4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약 2배 가량 늘었다.
 
지난해 하반기 총력을 기울였던 재무구조 개선 분야에서도 괄목할만한 성과가 나왔다. 물류부문(CJ대한통운)을 제외한 CJ제일제당의 2019년 말 기준 순차입금은 약 4조8000억원으로 3분기말 기준 6조9000억원에 비해 2조원 이상 감소했다. 이는 슈완스 인수 이전인 2018년말 기준 순차입금인 4조5000억원에 가까운 수준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가양동 부지를 비롯한 유휴 자산을 높은 가치로 유동화했고 해외 자회사의 자본성 조달도 성공적으로 진행되며 재무구조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었다”며 “올해 수익성 강화와 함께 초격차 경쟁력을 바탕으로 ‘혁신성장’에 주력한다”고 밝혔다.
 
올해 CJ제일제당은 질적 성장으로 경영 패러다임을 바꾸고 핵심 제품과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체질 개선을 통해 외부 환경 변화에도 흔들리지 않는 건실한 기초체력을 갖출 계획이다. 자체적으로 창출하는 부가가치를 기반으로 미래 신성장동력도 멈추지 않고 지속할 방침이다.
 
식품사업부문의 경우 국내사업은 ‘선택과 집중’에 입각한 사업구조 개선에 방점을 두는 한편 글로벌에서는 슈완스와의 시너지를 통해 인수 효과를 극대화한다. 또 가공식품의 성장세를 유지할 방침이다. 바이오사업부문도 핵산과 트립토판 등 고수익군 제품의 생산 및 판매를 확대하고 라이신과 메치오닌 등 대형 제품은 글로벌 최고 수준의 연구개발(R&D) 경쟁력을 바탕으로 원가 경쟁력 강화에 주력할 계획이다.
 
 
[강주현 기자 / 시각이 다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삼성전자 반도체사업을 세계 1위 반열에 올려놓은 '김기남' 부회장이 사는 동네의 기업인들
구광모
LG
김기남
삼성전자
허재명
일진머티리얼즈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아프고 그늘진 곳에 신이 주신 귀한선물 전하죠”
무료급식소·병원 찾아 매월 정기공연…암환자 ...

미세먼지 (2020-02-28 17:00 기준)

  • 서울
  •  
(좋음 : 24)
  • 부산
  •  
(최고 : 13)
  • 대구
  •  
(좋음 : 22)
  • 인천
  •  
(좋음 : 25)
  • 광주
  •  
(최고 : 11)
  • 대전
  •  
(좋음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