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홍준표 “양산 출마로 부울경에 새바람 일으키겠다”

고향 밀양 온 지 17일만에 다시 이사…“양산은 '文성지'로 PK 공략의 요충지”

김병만기자(bmkim@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2-16 13:27:00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양산 출마로 부산·울산·경남에 새 바람을 일으키겠다고 밝혔다. ⓒ스카이데일리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한국당) 대표가 양산 출마 의사를 밝히며 부산·울산·경남(부울경)에 새 바람을 일으키겠다는 포부를 피력했다.
 
홍 전 대표는 16일 자신의 SNS를 통해 “양산도 경남이며 경남 전체가 내 고향이니, 다시 뛰는 내 고향 양산으로 만드는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남 창녕군 출신인 홍 전 대표는 지난달 15일 21대 총선에서 고향 지역구인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에 출마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며 중진의 험지 출마를 원하는 당과 갈등을 빚었다.
 
이에 홍 전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가 위치하고 여당의 중진급 의원인 김두관 의원이 출사표를 던진 양산을 출마를 타협안으로 제시했다. 당 공관위가 아직 확정하지는 않았지만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 전 대표는 "내가 추진했던 고향 발전을 내 손으로 직접 마무리 짓지 못하고 밀양으로 내려온 지 불과 17일 만인 이번 주 목요일에 13번째로 다시 이사를 가야 한다"며 “양산은 내가 경상남도지사 시절 역점적으로 추진하던 부산 도시철도 양산 선이 지금 진행 중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산은 부울경 요충지로 앞으로 크게 성장할 수 있는 부산·경남(PK)의 성장거점 지역이다”며 “태어난 고향을 떠나게 돼 아쉽지만 부울경 40석 전체를 석권할 수 있는 요충지인 문재인 정권 성지 양산에서 미래통합당의 새바람을 일으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병만 기자/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5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3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동국제강을 2015년부터 이끌어오며 흑자기조를 이어오고 있는 '장세욱' 회장 집이 있는 동네의 기업인들
곽준상
도화엔지니어링
장세욱
동국제강
지승동
대명종합건설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1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빌드잇으로 설계한 모듈러주택의 대중화가 목표”
인공지능 기술로 ‘계획 설계’ 속도 높여… 불...

미세먼지 (2020-03-30 13:30 기준)

  • 서울
  •  
(나쁨 : 52)
  • 부산
  •  
(좋음 : 26)
  • 대구
  •  
(양호 : 38)
  • 인천
  •  
(보통 : 50)
  • 광주
  •  
(좋음 : 30)
  • 대전
  •  
(좋음 :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