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투표로 반격" 尹 행보에 관심… 野, 단일대오 합류 촉구

정진석 “정치적 결정 시기 다가와… 변화에 힘 합쳤으면”

尹 “투표하면 바뀐다" 적극 독려… 부친과 사전투표 공개

국민의힘 합류, 3지대 세력 구축, 신당 창당 등 시나리오

조성우기자(jsw5655@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4-08 11:55:00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4·7재보궐선거가 끝남에 따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사진)의 행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스카이데일리
 
4·7재보궐선거(재보선)가 끝남에 따라 투표 독려 등 정치적 메시지를 표출했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행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국민의힘에서는 야권 단일대오 진지 구축에 합류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은 8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제 윤 전 총장도 정치적인 선택을 해야되는 시기가 다가오고 있다”며 “범야권이 단일대오로 진지를 구축하는데 뭉친다면 선택지는 뻔하지 않나. 단일대오에 윤 총장이 합류주길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재보궐 선거 결과가 국민의힘에 주는 의미는 변화하고 쇄신하라는 명령이다”며 “이 대열에 윤 전 총장이 함께 해줬으면 좋겠다는 것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나 윤 전 총장이나 과거의 국민의힘에 들어오기는 싫을 거다. 그렇다면 국민의힘이 스스로 변화하기까지 기다리지 말고 들어와서 변화와 쇄신에 힘을 합치자고 얘기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정치권에서는 윤 전 총장이 곧 정치적 행보를 전개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윤 전 총장은 재보선을 앞두고 “시민들의 투표가 상식과 정의를 되찾는 반격의 출발점이 될 것이다. 투표하면 바뀐다”고 밝히며 야권 성향의 모습을 피력하기도 했다. 또 부친과 함께 사전투표장을 찾는 모습도 공개했다.
 
정치권에서는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합류, 제3지대 신당 창당 등의 시나리오를 두고 고민하고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조직력·자금력 등을 고려한다면 국민의힘으로 입당하는 것이 가장 현실적인 선택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도 “윤 전 총장이 대선판에서 버틸 수 있는 정도의 재산은 없다”고 진단하며 국민의힘 입당이 최선의 선택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신당창당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여권 내 비문 성향 인사 또는 국민의힘에 소속되지 않은 야권 인사들과 함께 제3지대를 구축하면 나름의 파급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조성우 기자 / 시각이 다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중근 의사의 일대기를 다룬 영화 '영웅'으로 돌아오는 '윤제균' 감독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박병락
한국전기연구원 선임시험본부
윤제균
JK필름
이동원
CNP 차앤박피부과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사랑의 한 끼로 희망을 전하고 싶어요”
사람의 뜻이 아닌 ‘주님의 뜻’으로 움직이는 ...

미세먼지 (2021-02-26 15: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