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부산시, 위드코로나 시대... 축제 체계 전환

제9회 ‘찾아가는’ 부산낙동강 유채꽃축제 새로운 시도

새로운 시대, 코로나 시대의 긍정적 산물 될 수 있도록

수요자·공급자 쌍방향 소통과 축제의 지역경제 기여 효과

박정우기자(news0558@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5-04 17:58:44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유채미니공원 SNS 후기.(출처=부산시)
 
부산시는 박형준 신임시장 취임과 함께 4월 유채꽃축제를 시작으로 2021년 ‘위드코로나 시대’ 축제의 패러다임 전환한다고 4일 밝혔다. 
 
시는 ‘코로나 시대 지속가능한’ 부산시 주최 축제 종합계획을 연초에 수립하여 기존 대규모 집객 밀집형 축제에서 소규모·분산, 온·오프라인 병행의 축제방향을 마련하여 거리두기 단계별로 다양한 매체를 이용한 다각적 축제모델을 기획·발굴하여 추진한다.
 
축제의 수요자인 시민들에게는 코로나에 지친 마음을 위로하고 감동을 줄 수 있도록 쌍방향 소통과 각 분야 합의에 기반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축제 관련 공연기술업계와 문화예술인, 기획자, 소상공인에게는 다양한 형태의 축제를 통해 역량을 펼칠 수 있는 기회를 보장하여, 축제의 생태계 유지와 지역경제 기여 효과를 극대화 하는 방안을 함께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시는 다가오는 5월 ▲원도심 축제(개별·분산, 사전예약형 안전한 걷기 축제)를 시작으로 ▲북극곰 축제(SNS플랫폼을 활용한 젊은 고객층 유인, 해양환경 정화를 위한 플로깅 행사) ▲바다축제(부산 여름 대표축제, 자유로운 분위기의 창조적 발상 전환 시도) ▲록페스티벌(피크닉 지정석 운영, 해외 및 국내출연진 온·오프라인 병행) 등을 다각도로 구상 중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와 단절에 지친 시민들에게 긍정과 희망의 메시지를 줄 수 있는 축제들을 시도하고, 축제의 체계 전환을 통해 환경, 약자, 새로운 가치와 다양한 의미가 공존하는 행사를 선도하며 진보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부산시는 최근 4월 한달간, 낙동강유채꽃 축제를 비대면·온라인 방식으로 성공적으로 마무리하였다. ▲유채버스 운행, ▲유채미니정원 ▲유채꽃다발 배송 등 ‘찾아가는 유채꽃’ 컨셉으로 진행된 유채꽃 축제는 많은 시민들의 참여와 호응으로 비대면 축제의 취지를 잘 살렸다는 평가를 받았다. 
 
봄을 맞아 노란 유채꽃 옷으로 갈아입은 유채버스(시내버스) 5대는 30일간 부산시내 구석구석을 700회 이상 운행하며 시민들에게 봄 인사를 건냈다. 
 
▲유채버스 SNS 후기.(출처=부산시)
 
유채버스를 운영하는 버스여객 관계자는 “버스차고지 근처의 주민들이 유채버스 사진을 찍으려고 버스 노선 근처에서 기다릴 정도로 반응이 좋다”고 밝혔다. 
 
부산시는 유채버스의 좋은 반응에 힘입어, 유채버스 운영기간을 한달 더 연장해 5월까지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부산지역 화훼농가, 플로리스트 등과 협업으로 진행된 유채꽃배송 ‘유채앳홈’은 배송 모집 3일간 1만5000여명의 시민들이 참여하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받았다. 
 
 
부산 지역 내 총 500곳의 가정에 노란 유채꽃이 배달됐고, 시민들은 SNS에 각 가정을 장식하고 있는 유채꽃 사진을 올리며 꽃의 싱그러움을 함께 즐겼다. 
 
 
한 시민은 본인의 SNS 계정에 “집으로 생각지도 못한 낙동강 유채꽃이 배달왔다, 봄을 선물해준 부산시에게 감사하다”고 밝혔다. 
 
또한, 코로나 19 방역 최전선에서 땀흘리는 방역종사자 및 사회복지 관계자들에게도 총 100건의 유채꽃다발을 보내, 잠시나마 봄의 기운이 전해지도록 했다. 
 
 
도시철도 서면역과 용두산공원에 설치한 유채미니정원도 시민들에게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서면역에서 유채꽃을 촬영하던 한 시민은 “코로나 장기화로 축제를 즐길 순 없지만, 봄을 일상으로 듬뿍 가져다준 좋은 아이디어로 대리만족 중이다”며 소감을 전했다. 
 
서면역은 1일 평균 승하차 인원이 10만명이 넘는 부산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도시철도역이다. 
 
인기 인플루언서 ‘에그박사(생태·환경 관련 인플루언서)’의 유채꽃단지 체험영상도 약 9000회의 조회수를 기록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었다.
 
[박정우 기자 / 시각이 다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친형 조현식 한국앤컴퍼니 부회장과 형제간 경영권 갈등을 겪고있는 조현범 한국앤컴퍼니 대표이사 사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이불
이우현
OCI
조현범
한국타이어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학교에서 일어나는 일은 모두 좋은 배움의 기회죠”
학생들이 ‘안전한 실수’하며 성장하도록 하는 ...

미세먼지 (2021-02-26 15: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