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화물운송만이 살 길’…아시아나항공, 화물수익 확대 사활

올 1분기 6105억원 화물 매출 달성…전년 동기比 83% 증가

B747 화물기 탑재 공간 활용…약 135t 화물 운송 추가 확보

“화물수요, 화물 수송 역량 강화 통해 실적 개선 이어나갈 것”

이창현기자(chlee@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6-08 13:47:59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아시아나항공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화물수익을 확대하기 위해 화물 운송 역량을 강화한다. 사진은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스카이데일리
 
대한항공과 더불어 국내 대형항공사인 아시아나항공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화물수익 확대에 사활을 걸고 있다.
 
8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지난해 A350 여객기 2대를 화물기로 개조한 데 이어 올해 2월에도 2대를 추가 개조해 올해 1분기 200억원 이상의 추가 매출을 기록했다. A350 개조기는 대당 왕복 46t의 수송능력을 갖췄으며 1분기에만 120회 이상 운항에 투입됐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1분기 전년 동기 대비 83% 증가한 6105억원의 화물 매출을 달성했다. 이는 △수요에 따른 화물 노선 탄력 운영 △유휴 여객기 화물 수송 활용 △화물 네트워크 강화 등 필사적인 자구 노력의 결과다.
 
특히 △IT·전자기기 부품 △전자상거래 수출품 △개인보호장비 등의 탑재 물량이 집중된 미주와 유럽 노선에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12%, 82%가 증가했다.
 
아시아나항공은 탑재 역량 확대를 통한 화물 수익 구조 강화에도 노력하고 있다. 전용 팔레트 활용으로 기존 사용하지 못했던 화물적재 공간을 적극 활용, 대당 최대 왕복 8t 정도의 화물을 추가 운송한다. 올해 1분기 B747 화물기의 탑재 공간을 활용해 약 135t의 화물 운송을 추가로 확보했다. 이를 통해 해당 기종의 매출을 전년 동기 대비 117% 늘렸다
 
또한 아시아나항공은 특수화물 수송에도 힘을 쏟고 있다. 지난해엔 극저온, 냉동, 냉장 수송 콜드체인 구축이 필요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국내 최초로 운송했으며 지난 1일에도 OZ588편으로 국내 첫 도입된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5만5000회분을 운송하기도 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상반기 계란 총 7000t, 오는 8월까지 체리 5000t도 운송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의약품, 동·생물 등 다양한 특수화물 운송에 차별화된 노하우를 선보인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 속에서 화물 영업이 돌파구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며 “더욱 높아진 항공 화물 수요를 화물 수송 역량 강화를 통해 실적 개선으로 이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창현 기자 / 시각이 다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애니메이션으로 새 도전에 나서는 거장 '봉준호' 감독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박복규
삼이택시
박진서
일흥실업
봉준호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느리더라도 사람들과 같이 가는 도시를 만들고 싶어요”
재미있고 안전한 도시 목표… 초등학생·자전거 ...

미세먼지 (2021-06-24 18: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