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합동훈련 나서는 중국·러시아…전방위적 협력 강화

내달 초·중순께 ‘서부연합-2021 연습’…1만명 이상 병력 파견

美 등 서방 경계 심화…‘선린우호협력조약’ 합의 연장 하기도

허경진기자(kjheo@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7-30 12:20:19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러시아와 중국이 내달 중순 대규모 합동 군사 훈련을 실시한다. 사진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뉴시스]
 
중국과 러시아가 내달 대규모 합동 군사 훈련을 진행한다.
 
30일 중국 국방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중국과 러시아는 내달 초·중순에 중국 닝샤(寧夏)회족자치구의 칭퉁샤(靑銅峽) 합동전술훈련기지에서 ‘서부연합-2021 연습’을 실시할 계획이다.
 
합동 훈련의 주제는 ‘지역 안보와 안정의 공동 수호’다. 우첸 중국 국방부 대변인은 29일 정례 브리핑에서 “러시아와 중국의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 강화, 역내 평화와 안정 유지, 테러와의 전쟁에 대한 결의 천명이 목표다”고 말했다.
 
중국과 러시아는 이번 훈련에서 합동 지휘 본부를 설립할 예정이다. 합동 작전에는 항공기, 포병대가 함께하며 양측에서 1만명 이상의 병력을 파견한다.
 
양국은 이전에도 합동 군사훈련을 실시한 바 있다. 그러나 중국이 코로나19 이후 자국에서 다른 나라와의 합동 군사훈련을 주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전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양국 간 새로운 수준의 군사 협력과 정치적으로 높은 상호 신뢰를 보여주는 훈련이자 미국의 아프가니스탄 철수 이후 중앙아시아의 안보와 안정을 주시하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웨이펑허 중국 국방부장 겸 국무위원과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28일 상하이협력기구(SCO) 국방장관 회의가 열린 타지키스탄에서 따로 회담했다. 양측은 아프가니스탄과 중앙아시아 정세가 변화하고 있다며 역내 안보와 안정 수호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중국과 러시아는 최근 미국과 서방의 견제가 심화하자 전방위적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6월 화상 정상회담에서 중러 관계를 ‘세계의 모범’이라고 강조하면서 2001년 체결한 ‘선린우호협력조약’ 연장을 합의했다.
 
[허경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4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수와 배우 두 분야에서 성공한 '김민종'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김민종
SM엔터테인먼트
서덕중
태안모터스
정해인
FNC엔터테인먼트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동정의 시선이 아닌 피해자로서 고아의 권리를 찾아주죠”
요보호아동 및 보육원 퇴소자 위한 인권사업 진...

미세먼지 (2021-09-20 23: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