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현엔·GS건설 컨소 부산 좌천·범일 통합2지구 개발사업 수주

지하6층~지상57층, 8개 동 공동주택 1937가구, 오피스텔 703실

기사입력 2021-09-13 13:21:04

▲ 부산 좌천범일 통합2지구 조감도 [사진제공=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GS건설 컨소시엄이 이달 12일 개최된 ‘부산 좌천·범일구역 통합2지구 도시환경정비사업’ 임시총회에서 조합원들의 지지로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현대엔지니어링·GS건설 컨소시엄은 정부의 각종 부동산 규제 속에서 조합이 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최적의 사업조건을 제시했으며 특히, 원활한 이주를 돕기 위해 기본이주비 외에 추가로 이주비를 조달하는 등 구역 특징에 맞춘 제안으로 조합원의 니즈에 부응한 것이 수주 성공 요인으로 평가받고 있다.
 
부산 좌천·범일구역 통합2지구 도시환경정비사업은 부산시 동구 좌천동 68-119번지 일원 약 4만6610㎡ 부지에 지하 6층~지상 57층 8개 동 규모의 아파트 1937가구와 오피스텔 703실, 상업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전체 공사비는 약 7200억원이다.
 
부산1호선 좌천역 역세권 단지로 교통 환경이 뛰어나며, 인근 북항 재개발사업, 미군 55보급창 공원화 계획, 2030 부산월드엑스포 추진 등 사업장 주변에 다수의 개발 호재가 있어 부산 동구를 대표할 최고의 랜드마크 단지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GS건설은 이번 부산 좌천·범일구역 통합2지구 도시환경정비사업 수주로 올해 약 2조6400여억원의 수주실적을 올려 최근 5년 동안 연평균 2조2000억원 이상의 도시정비 수주액을 기록하게 됐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도시정비사업 시장에 진출한 이후 지난해 1조 4166억원을 수주해 도시정비사업 수주 1조원을 처음 달성한 이후 올해는 이번 부산 좌천·범일 통합2지구 도시환경정비사업까지 1조4500여억원의 실적을 달성해 지난해 실적을 뛰어넘었다.
 
현대엔지니어링·GS건설 컨소시엄 관계자 관계자는 “양사의 사업 경험과 뛰어난 시공 능력을 발휘해 부산 좌천·범일구역 통합2지구를 부산을 대표하는 미래 북항의 랜드마크 단지로 조성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문용균 기자 / sky_ykmoon , ykmoon@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동정의 시선이 아닌 피해자로서 고아의 권리를 찾아주죠”
요보호아동 및 보육원 퇴소자 위한 인권사업 진...

미세먼지 (2021-09-24 21: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