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글로벌 클라스]

송아지도 ‘화장실’ 간다…온실가스 배출 억제 효과

화장실서 배설할 때마다 당밀시럽으로 보상…16마리 송아지 중 11마리 성공

牛 대·소변 섞이면 암모니아 생성→토양 속 미생물 만나 ‘아산화질소’로 전환

동물심리학자 “소는 꽤 똑똑한 동물…몇 년 내 모든 소가 화장실 이용할 것”

기사입력 2021-09-15 16:02:08

▲ 송아지를 대상으로 한 배설 훈련 실험이 성공적인 결과를 낳았다. 사진은 배뇨 훈련에 성공한 송아지. [사진=FBN]
 
소도 훈련을 통해 한 곳에서만 배설하도록 할 수 있다는 실험 결과가 나왔다. 소의 배설물에서 나오는 온실가스 배출 억제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가 나오고 있다.
 
13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독일 ‘농장동물 생물학연구소(FBN)’의 국제 연구팀은 송아지를 대상으로 한 배설 훈련 실험 결과를 생물학 저널 ‘커런트 바이올로지’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우사 한쪽에 화장실을 마련하고 송아지가 이곳에서 배설할 때마다 이들이 좋아하는 당밀시럽을 줘 화장실 이용에 대해 보상을 줬다. 반대로 화장실 밖에서 일을 볼 때는 물을 끼얹는 등 불쾌한 경험을 갖게 했다.
 
그 결과, 불과 몇 주 만에 16마리의 송아지 중 11마리에서 성공적 결과를 얻었다. 연구진은 송아지가 2~4세 아동 수준에 맞먹는 배설 처리 능력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배설 훈련 기간이 길었다면 더 높은 성공률을 보였을 것이라고 했다.
 
소의 대·소변은 섞이면 암모니아가 생성된다. 이 암모니아 자체는 지구온난화에 영향을 주진 않지만 암모니아가 토양으로 스며들어 미생물을 만나면 아산화질소로 전환돼 위협적 온실가스가 된다. 암모니아 가스는 농업 분야에서 가장 많이 방출되며 그중 절반 이상이 가축 사육에서 나온다.
 
연구팀은 실제 소를 키우는 시설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배설 훈련방법을 개발할 계획이다. 동물심리학자 얀 랑바인 박사는 “소는 다른 동물이나 가축처럼 꽤 똑똑하고 많은 것을 학습할 수 있다”며 “앞으로 몇 년 안에 모든 소가 화장실을 이용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허경진 기자 / sky_kjheo , kjheo@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내 최초 원두커피 전문점 ‘쟈뎅 커피타운’을 전개했던 '윤영노' 쟈뎅 회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구찬우
대방건설
윤영노
쟈뎅
황주호
경희대학교 공과대 원자력공학과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동정의 시선이 아닌 피해자로서 고아의 권리를 찾아주죠”
요보호아동 및 보육원 퇴소자 위한 인권사업 진...

미세먼지 (2021-09-24 20: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