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노벨평화상, ‘언론·표현 자유 수호’ 언론인에게

독재 맞선 필리핀 레사와 러시아 무라토프 공동수상

기사입력 2021-10-10 16:33:36

 
▲올해 노벨평화상 공동 수상자로 선정된 필리핀의 마리아 레사(왼쪽)와 러시아의 드미트리 무라토프. [사진=노벨위원회 홈페이지]
 
올해 노벨평화상은 독재 정부에 맞서 표현의 자유를 위해 투쟁한 필리핀과 러시아의 언론인 2명에게 돌아갔다.
 
8일(이하 현지시각) 노르웨이 노벨위원회는 필리핀·미국 이중 국적자 마리아 레사(58)와 러시아 출신 드미트리 무라토프(60)를 2021 노벨평화상 공동 수상자로 선정했다.
 
이날 오슬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노벨위원회는 두 사람이 언론의 자유를 수호하는데 큰 공을 세웠다며 선정 이유를 밝혔다. 베릿 리스-안데르센 노벨위원회 위원장은 “언론의 자유를 수호하기 위한 그들의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이는 민주주의와 평화 유지에 필수적인 조건”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두 수상자는 각각 러시아와 필리핀에서 표현의 자유를 위한 용기 있는 투쟁을 했다”며 “민주주의와 언론의 자유가 점점 불리한 조건에 직면해 있는 상황에서 이 같은 이상을 옹호하는 모든 기자들을 대표한다”고 말했다.
 
레사는 필리핀에서 권위주의·폭력의 사용, 권력 남용 등에 관심을 갖고 언론에 꾸준히 폭로해 왔다. 레사는 특히 온라인 탐사보도 매체 레플러의 공동설립자로서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추진한 ‘마약과의 전쟁’ 과정에서 인권 탄압이 자행되는 점을 집중적으로 파헤쳤다.
 
러시아의 기자 출신 무라토프는 1993년 동료 50명과 함께 독립신문인 ‘노바야 가제타’를 공동 설립한 뒤 러시아에서 20년 넘게 언론의 자유 수호에 헌신해왔다. 이 신문은 특히 러시아 고위급 인사들의 부패·권력남용 등을 심층적으로 취재·보도해온 것으로 유명하다.
 
이번에 레사의 평화상 수상발표로 필리핀에서는 사상 처음으로 자국 출신 노벨수상자가 탄생하게 됐다.
 
언론인이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된 것은 1935년 이후 올해가 처음이다. 국제 언론감시단체인 국경없는기자회는 “이 상은 모든 이에게 중요하고 핵심적 사회적 기능인 저널리즘을 촉구하는데 매우 도움이 될 것이다”며 축하의 뜻을 전했다.
  
수상자에게는 금메달과 상금 1000만 크로나(약 13억5000만원)가 지급되며 공동 수상의 경우 균등하게 배분된다.
 

 [박선옥 기자 / sobahk@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립하며 창업가로서의 길을 개척하고 있는 '이웅열' 코오롱 명예회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이병무
아세아그룹
이웅열
코오롱그룹
정세장
면사랑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독서가 즐거운 색다른 세계로 초대합니다”
독서 장벽을 낮추는 ‘전자책 구독 플랫폼’ 전...

“부방대는 선거 정의 바로 세우는 베이스캠프죠”
부방대 “부정선거는 거대 惡, 정의수호하는 군...

미세먼지 (2022-05-29 11:3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